저널리즘 혁신과 관련한 강의에 단골로 등장하는 언론사가 있다. 뉴욕타임스와 가디언이다. 디지털 스토리텔링부터 데이터 저널리즘까지, 혁신 얘기를 할 때마다 빠지지 않는다. 남들 강의를 들어봐도 그렇고, 나 역시 가끔 강의를 할 때면 어느 새 뉴욕타임스 아니면 가디언 얘기를 읊조리곤 한다. 


(그래서 난 저널리즘 혁신 관련 강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당장 병원비 없어 고민하고 있는 환자한테, "암을 이기려면 잘 먹어야 한다. 그리고 가능하면 경치 좋은 별장에 가서 좀 쉬어라"고 권고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다.)


그럼 뉴욕타임스와 가디언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솔직히 잘 모르겠다. 가디언은 고사하고, 영국조차 가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개략적인 느낌은 있다. 디지털 스토리텔링 같은 콘텐츠 혁신은 뉴욕타임스가 한 발 앞선 반면, '오픈 플랫폼' 실험 면에선 가디언이 좀 더 선진적이라고나 할까? 물론 이런 차이 역시 나의 피상적인 관찰의 산물이기 때문에 얼마나 정확한지는 잘 모르겠다.




가디언은 왜 느닷 없이 커피 숍을 오픈했을까? 


내가 왜 이런 얘기를 하는 지 벌써 짐작하는 분도 있을 것 같다. 가디언이 최근 또 다른 오픈 플랫폼 실험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가디언 본사 근처 런던 쇼어디치 거리에 커피숍을 열었단 소식이다. 커피 숍 이름도 재미있다. 트위터 해시태그를 이용한 #GUARDIANCOFFEE가 커피숍 상호다.


이 커피숍에선 일반 커피숍들처럼 커피와 간단한 빵 종류가 구비돼 있다. 여기에다 아이패드를 공짜로 쓸 수 있도록 했다. 


가디언은 왜 느닷없이 커피숍을 열었을까? 당연한 얘기지만 기자들이 인터뷰를 비롯한 각종 취재 활동을 좀 더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강하게 작용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 뿐이라면 가디언 답지 못하다. 


가디언은 #GUARDIANCOFFEE를 일종의 '오픈 편집국'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 자신들이 어떤 혁신을 하고 있는지 독자들에게 직접 보여줄 뿐 아니라, 아예 독자와 직접 만나는 공간으로 활용할 생각까지 갖고 있다는 것이다. 페이드콘텐트 보도에 따르면 가디언의 소셜 미디어 편집 책임자인 Joanna Geary는 수시로 이 곳에 들를 생각이라고 한다. 인터뷰를 하기도 하지만, 아예 독자들과 직접 만나서 소통하기 위해서다.


가디언의 커피숍이 어떻게 운영되는 지는 송혜원 씨의 글을 보면 잘 나와 있다. 저 글 읽으면서 가디언이 오픈한 커피숍이 생각보다 훨씬 상큼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당연한 얘기지만, 단순한 커피숍이 아니라, 일상 속에서 독자들과 소통하는 공간으로 잘 설계됐다는 느낌도 든다.



18세기 카페와 살롱, 그리고 가디언의 혁신 


처음 가디언이 커피숍을 오픈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땐 솔직히 좀 황당했다. 하지만 곰곰 따져보니, 어쩌면 저널리즘의 근본에 대한 성찰이 잘 담긴 조치란 생각도 들었다. 왜나고?


하버마스의 '공론장의 구조변동'이나 미첼 스티븐스의 '뉴스의 역사' 같은 책을 한번 뒤적여보라. 18세기 프랑스와 영국에서 유행했던 카페와 살롱은 요즘 우리가 소셜 미디어라고 부름직한 모습을 그대로 구현하고 있다. 그 곳에 모인 사람들은 관심 있는 뉴스에 대해 토론하고 논쟁하면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적과 흑'으로 유명한 평민 스탕달은 살롱에서 스타로 떠올랐다. 신분의 차이를 극복한 토론 문화 덕분이었다고 한다.)


더 재미 있는 건, 당시 카페나 살롱도 전문 분야가 있었다는 점이다. 스포츠 뉴스를 주로 토론하는 카페, 경제뉴스 전문가들이 주로 모이는 살롱, 같은 식으로. 


따라서 요즘 소셜 미디어를 통한 소통은 18세기 뉴스 문화를 기술적으로 좀 더 확대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 이게 내가 줄기차게 주장하는 올드미디어와 뉴미디어의 연속론이다. 


가디언은 수 년 전부터 독자들과 직접 소통하려는 오픈 플랫폼 전략을 꾸준히 실험해 왔다. 2011년 가을부터는 편집회의가 끝난 뒤 곧바로 기사 아이템을 사이트에 공개하는 실험도 해오고 있다. (그 뒤 어떻게 됐는지, 잘 모르겠다.) 이번 실험 역시 '오픈 편집국 실험'의 연장선상에서 큰 의미를 갖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솔직히, 부럽다. 저 정도 되는 회사에 몸담고 있는 기자들은 정말 일할 맛 날 것 같다. 하지만 한 편 생각해보면 책임감도 훨씬 더 무거울 것 같다. 어쩌면 혁신이 제일 힘든 건, 언론사 경영진이나 간부가 아니라 평기자들을 터이기 때문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