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을 대표하는 일간지 가디언의 간판 기자로 활동했던 글렌 그린왈드가 사표를 제출했다. 그린왈드 본인은 "평생 한번 올까 말까 한 기회를 잡은 때문"이라고만 밝혔다. 정황상 일생일대 기회란 건, 새로운 미디어를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이 소식을 처음 전한 버즈피드에 따르면 그린왈드는 "조만간 모든 걸 공개할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여기서 그린왈드가 누구인지 소개하는 게 순서일 것 같다. 대체 기자 한 명 퇴사했다고 온 언론들이 난리치는 지 궁금할테니. 그린왈드는 현직 변호사이면서 가디언에서 기자로 활동했다. 정확하게 말하면 하루 종일 가디언에 붙어 앉아서 일하는 유형은 아니었던 것 같다. (사진 출처는 위키피디아) 


좀 더 직접적으로 얘기하자. 올 들어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사찰 사실을 특종 보도한 기자다. '딥 스롯' 역할을 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비밀 서류 뭉치를 폭로할 언론사로 가디언을 낙점한 것은 그린왈드 기자 때문이라고 알려져 왔다. 그린왈드는 평소 정부 비리와 부정부패 등을 집중 보도하면서 명성을 쌓아왔다. 


특종을 밥 먹듯 하는 기자. 어떤 언론사가 놓치고 싶겠는가? 게다가 전세계를 뒤흔든 대특종 여진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 기사를 쓴 기자가 그만두겠다면? 당연히 각종 억측이 쏟아질 수밖에 없다.


그린왈드와 가디언 측 모두 이런 부분이 신경 쓰였던 모양이다. "둘 사이 관계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힌 것. 심지어 가디언은 "우린 아주 우호적인 관계로 잘 정리했다"고 까지 밝혔다. (이 정도 파워 있는 기자. 정말 부럽다. ^^)


그린왈드가 합류한 매체는 이베이 창업주 작품 


어쨌든, 그린왈드의 가디언 퇴사 소식은 버즈피드가 최초 보도했다.당연히 충격적인 소식이다. 그런데 오늘 로이터통신에 또 다른 뉴스가 실렸다. 그린왈드가 만들려고 하는 새로운 매체의 물주가 바로 이베이 창업자 중 한 명인 피에르 오미다르란 소식이다. 


오미다르는 이베이 하나 잘 만든 덕분에 85억 달러 가량의 자산을 갖고 있는 갑부다. 오미다르는 돈 많은 갑부들이 흔히 그렇듯, 적당한 자선 사업을 하면서 여러 비즈니스 쪽에 투자를 하면서 살고 있다고 한다. (참고로 빌 게이츠와 함께 MS를 창업했던 폴 앨런은 프로농구와 프로풋볼 구단주로 활동하고 있다. 역시 부러운 인생들이다. ^^)


어쨌든, 가디언의 스타 기자 글렌 그린왈드는 오미다르가 만드는 미디어 책임자로 스카우트됐다는 게 로이터통신 보도다. 그린왈드는 새로운 매체를 처음부터 설계하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한다.


내가 그린왈드 퇴사에 관심을 기울인 이유는 딱 하나다. 최근 미디어 시장에도 '갑부'들이 자꾸 뛰어들고 있다는 것. 정상적인 비즈니스 모델로는 ROI가 제대로 안 나오는 언론사업 특성상, 원도 한도 없이 돈을 번 갑부들이 '이윤' 생각하지 않고 장기 투자하는 모델이 현재로선 유일한 장기 생존 모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 때문이다.


제프 베조스의 워싱턴포스트 인수 때부터 이런 생각을 강하게 했는데, 오미다르가 글렌 그린왈드까지 빼갔다는 얘길 듣고 보니 더 확신이 생긴다. 게다가 최근엔 스티브 잡스 미망인(갑자기 이름이 떠오르질 않네.)까지 신생 미디어에 투자를 할 계획이란 보도까지 나오는 걸 보면…. 한국엔 건강한 미디어 육성을 위해 대가를 바라지 않는 투자를 할 갑부는 없는 걸까? ㅋㅋㅋ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