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격언에 '센터는 감독을 즐겁게 하고 가드는 관중을 즐겁게 한다'는 말이 있다. 화려한 개인기로 무장한 가드들보다는 골밑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하는 센터들이 훨씬 더 실속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미국 프로농구(NBA)에서는 오랜 기간 장신센터들이 득세했다. 빌 러셀, 카림 압둘 자바 같은 센터들은 팀에 우승 반지를 선사하면서 감독들을 즐겁게 했다. 1980년대 중반 마이클 조던이 등장하기 전까지 NBA는 '센터들의 시대'였다.

1984년 NBA에 첫 발을 디딘 마이클 조던은 이런 분위기를 단번에 바꿔버렸다. 만년 하위였던 시카고 불스에 6개의 우승컵을 안겨주면서 '가드 농구'가 감독까지 즐겁게 해 줄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 '에어 조던'이란 별명처럼 조던의 에어쇼는 농구의 패러다임 자체를 바꾸는 것이었다.

"웬 농구 이야기냐?"고 할 지도 모르겠다.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맥월드 기조연설을 보면서 마이클 조던의 에어쇼를 떠올리게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 잡스가 맥북 에어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애플]


예년에 비해 다소 맥빠진 이날 행사에서 유독 눈에 띈 것이 바로 '맥북 에어'였다. 잡스는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맥북 에어'가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마치 미인대회 참가자를 소개하는 듯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글을 올린 한 블로거는 애플이 "슈퍼모델 평가하듯이 PC를 평가하도록 만들었다"고 꼬집기도 했다.

사실 애플과 스티브 잡스는 그 동안 노트북PC의 트렌드를 바꾸는데 큰 역할을 해 왔다. 특히 지난 1990년대 후반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 복귀하면서 내놓은 아이맥은 밋밋한 컴퓨터에 식상했던 많은 소비자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안겨줬다.

아이맥은 패션 감각 뛰어난 컴퓨터가 시장에서 통한다는 것을 보여준 첫 작품이다. 그런 차원에서 아이맥은 PC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꾼 제품이라고 해도 크게 그르진 않을 듯하다.

한 동안 이런 움직임에 무심한 반응을 보였던 PC업체들도 애플의 뒤를 따르기 시작했다. 소비자들의 기호가 바뀌고 있다는 것을 감지하게 되면서 앞다퉈 '컴퓨터 패션 경쟁'에 동참한 것이다.

2008년 맥월드 기조연설에서 스티브 잡스가 보인 '맥북 에어' 쇼는 이런 움직임을 극한까지 끌고 간 느낌마저 들었다. 성능보다는 패션과 '몸매' 쪽으로 소비자들의 시선을 유인하고 있었던 것이다.

'에어(공기) 안에는 무언가 있다(There's something in the air)'는 맥월드 2008 슬로건을 연상케했던 '맥북 에어.' 다소 실망스러웠던 맥월드 2008을 떠받쳐줬던 스티브 잡스의 '에어쇼'는 노트북PC의 패러다임이 확실하게 바뀌고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

마이클 조던의 '에어쇼'만큼 파괴적이진 않을지 모르지만, 스티브 잡스의 '에어쇼' 역시 나름대로의 메시지는 충분히 담고 있는 듯 했다. 적어도 "이번 맥월드는 시시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는 아니라는 얘기다.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또 어떤 선물 보따리를 풀어놓을까?

지난 10일(이하 현지 시간) 소비가전전시회(CES) 2008이 막을 내리면서 라스베이거스에 집중됐던 정보기술(IT)업계의 시선이 샌프란시스코로 향하고 있다.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화려한 IT 첨단 기술 쇼를 벌이게 될 맥월드 때문이다.

맥월드는 오는 15일 스티브 잡스의 기조연설과 함께 화려한 막을 올리게 된다. 좀 더 적나라하게 얘기하자면 스티브 잡스의 '쇼'가 맥월드의 키워드나 다름 없다.

외신들도 올해 맥월드에서 공개될 '스티브 잡스표 깜짝쇼'의 메뉴에 대해 벌써부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단 올해 맥월드의 히트 상품은 초슬림 맥북과 온라인 영화 서비스가 될 것이란 게 외신들의 전망이다. 특히 애플이 할리우드 영화사들과 손잡고 아이튠스를 통해 영화를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란 관측들이 상당히 힘을 얻고 있다.

◆온라인 영화사업 활성화 땐 애플TV 판매 효과

로이터통신을 비롯해 파이낸셜타임스, 비즈니스위크, 뉴욕타임스 등은 애플이 맥월드 기간 중 할리우드 영화사와의 제휴 사실을 전격 공개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아이튠스를 통해 새 영화 판매사업을 하는 것은 디즈니 뿐이다.

외신들은 애플이 이번 맥월드 기간 중 온라인 영화 대여사업 시작 사실을 본격 선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엔 미국 영화 대여 시장에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올 가능성이 크다.




애플은 이미 20세기폭스 영화사와는 제휴를 맺었다. 아이튠스를 통해 영화를 내려받은 뒤 일정 시간 동안만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계약을 체결한 것. 또 워너브라더스, 파라마운트, MGM 등 나머지 주요 영화사들과의 계약도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외신들은 또 애플이 이번 맥월드 기간 중 자사의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기술인 페어플레이를 라이선스 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될 경우엔 폭스의 DVD를 구매한 사람들은 이 영화를 자신들의 PC나 동영상 재생 기능이 있는 아이팟에 저장할 수도 있게 된다.

애널리스트들도 애플의 온라인 영화 사업 참여 가능성에 대해서는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해 맥월드에서 선보인 애플TV 판매 를 촉진할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299달러에 판매됐던 애플TV는 현재까진 이렇다 할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아이튠스에 저장된 동영상들을 보는 것만으로는 그다지 큰 매력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애플이 본격적으로 온라인 영화 사업에 뛰어들 경우엔 얘기가 달라진다.

◆SSD 탑재 노트북 출시 전망도

애플이 현재 시판되고 있는 맥북의 절반 두께인 초슬림 노트북PC를 선보일 것이란 전망도 힘을 얻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이 이번 맥월드에서 선보일 초슬림 맥북은 저장 장치로 플래시 메모리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맥북과 맥북프로 등으로 구성된 노트북PC 사업은 애플이 비교적 강세를 보여온 영역이다. 실제로 애플은 지난 해 9월 마감된 회계연도 4분기에서 총 134만대의 맥북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선 무려 37%나 증가한 수치다.

애플이 초슬림 맥북을 내놓을 경우엔 최근 관심의 초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절전 문제에도 상당한 해결책이 될 것이란 전망도 뒤따르고 있다.

이번 맥월드에서 애플이 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SSD)를 장착한 초소형 노트북PC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매체도 있다. 이런 예상을 내놓고 있는 곳은 맥월드, 맥루머스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애플이 13인치 디스플레이어 SSD를 장착한 맥북을 내놓을 전망하고 있다. 가격도 500달러 이하로 책정되고 초경량 제품으로 설계돼 여행자들에게 인기를 끌 것이라는 게 이들의 예상이다.

이 외에도 애플이 이번 맥월드 기간 중 태블릿PC나 새로운 데스크톱PC를 선보일 것이란 전망들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는 애플이 이미 13.3인치 발광다이오드(LED) 백라이트 유닛을 수급 중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또 아수스가 애플의 태블릿PC 개발을 돕고 있다는 이야기도 공공연하게 나돌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애플이 3G 기능을 탑재한 아이폰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하는 매체들도 있다.

◆스티브 잡스, 올해도 '쇼'를 할까

지난 해 맥월드 당시 스티브 잡스는 눈부신 개인기를 선보였다. 그가 샌프란시스코에서 보여준 기예는 장판교에 홀로 서 조조의 백만대군을 쫓아버렸던 장비에 버금가는 것이었다.

당시 스티브 잡스의 '맥월드 쇼'가 성공할 수 있었던 데는 아이폰과 애플TV란 화려한 무기의 힘이 컸다. 맥월드 개막 전부터 애플이 휴대폰을 공개할 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엄청난 관심을 모았기 때문이었다.

그런 면에서 보면 올해 맥월드는 아직까지는 지난 해에 버금갈 정도의 이슈를 만들어내지는 못하고 있다. 온라인 영화 사업이 매력적으로 들리긴 하지만 파괴력 면에선 아이폰에 미치지 못하는 느낌이다.

하지만 이런 예상은 어디까지나 예상일 뿐이다. 특유의 깜짝쇼로 유명한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어떤 '쇼'를 벌일 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 해답을 찾기 위해선 오는 15일 낭만의 도시 샌프란시스코에서 막을 올릴 맥월드에 시선을 보낼 수밖에 없을 듯하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