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현대적 저널리즘으로 간주하는 것은 17세기 초에 대화(conversation)에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특히 영국에서는 커피점, 나중에는 선술집과 같은 공공 장소에서 나타났다. 미국에서도 '선술집'에서 나타났다. 이 곳에서 선술집 주인들은 여행자들로부터 활발한 대화를 이끌어내는 호스트 역할을 했다. (33쪽)
이 첨단기술에 의한 상호교류는 400년 전에 선술집과 커피점에서 태어난 최초의 저널리즘과 매우 유사한, 대화에 가까운 저널리즘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저널리즘의 기능은 디지털 시대에도 근본적으로 변하지는 않았다. 기술은 다를지도 모르지만, 기초를 이루는 원칙은 똑같다. 언론인은 무엇보다 먼저 검증에 힘쓰고 있다. (38쪽)
빌 코바치 등이 저술한 <저널리즘의 기본 요소>란 책을 흥미롭게 읽고 있다. 이 책을 구한 지는 꽤 되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최근 논문작업 때문에 새롭게 읽게 됐다. 읽으면서, 참 괜찮은 책이란 생각을 하고 있다.

특히 눈에 띈 구절이 바로 윗 부분이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원래 뉴스의 출발점은 대화였다. 뉴스는 누군가와 '어떤 사건'에 대해 끊임 없이 얘기하고, 또 토론하면서 덧붙여지는 것이다.

흔히 온라인 저널리즘, 특히 참여형 저널리즘에서는 '강의형 저널리즘에서 대화형 저널리즘으로' 발전하는 것이라고들 한다. 하지만, 좀 더 깊이 생각해보면, 그건 '독자의 재발견' 내지는 '소외됐던 독자의 제자리 찾기'라고 하는 게 맞을 듯 싶다.

따라서 17세기 뉴스의 중심지였던 선술집 주인들이 '대화를 이끌어내는 호스트' 역할을 했듯이, 디지털 시대 뉴스를 주도하는 사람들 역시 대화의 중재자가 될 필요가 있다.

온라인 저널리즘의 독자 참여가 예외적인 현상이 아니라, 그 동안 기자들이 주도했던 저널리즘 관행이 예외적인 현상인 것이다. 적어도, 언론이나 뉴스의 출발점에 눈을 돌리면, 그렇다는 얘기다.





신고
요새 고민하고 있는 주제다. 어떤 모델이 바람직할까? 최근 미디어다음이 자주 애용하는 '이슈 트랙백'을 보면서 뭔가 새로운 모델을 구상할 수 있지 않을까, 란 생각을 해봤다.

수많은 온라인 시민 저널리즘 형태들이 있고, 또 그 나름대로 한가지씩의 장점들을 갖고 있을텐데, 이것들을 일목요연하게 시각적으로 정리할 수 없을까?

누구나 이해하기 쉬우면서도 통찰력 있는 분석력이 뒷받침되는 모델로 유형화할 수만 있다면? 그게 내 논문의 최종적인 결과물이 될 것이다. 이를 위해선 우선 다양한 온라인 시민 저널리즘 모델들에 대한 분석작업이 선행되어야만 한다. 그 과정이 괴롭고 힘들 것 같다.
신고

'온라인 시민 참여 저널리즘'이라고 써 놓고 보니, 참 막연하다. 과연 어떤 모델이 바람직한 진화 방향일까? 요즘 고민하고 있는 주제 중 하나다.

김병철 교수가 쓴 <온라인 시민 저널리즘 연구>란 책에는 세 가지 모형을 제시하고 있다. 기자 주도형 시민기자 모델, 기자-시민 공동 주도형 시민기자 모델, 그리고 시민 주도형 시민기자 모델이 바로 그것이다.

김 교수의 이 모델은 H. Aday의 모델, 즉 동반자 모델, 권력이양 모델, 그리고 정보제공자 모델 등을 좀 더 한국적인 시각으로 변형한 것인 듯하다.

굳이 따지자면 오마이뉴스의 시민 기자제는 '기자-시민 공동 주도형 시민기자 모델'이 될 것이고, 미디어다음의 블로거 기자제는 '시민 주도형 시민기자 모델'이 될 것이다. 과연 어떤 것이 한국적 현실에서, 또 온라인 시민 참여 저널리즘이란 측면에서 바람직한 모델일까?

대선이란 대형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는 2007년엔 이런 온라인 시민 참여 저널리즘 모델들의 진화 방향에 대한 실마리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참 쉽지 않은 주제인 듯 같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지난 해 패널로 참가했던 미디어다음 블로거 기자 100일 기념 좌담회 기사를 다시 보게 됐다. "블로거 뉴스, 더 열리고 더 겸허해야" 란 그 기사의 제목은, 참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물론 실천하기 쉽지 않은 문제이긴 하지만.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