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인먼트 제로(Assignment Zero)는 제이 로젠을 비롯한 시민 저널리즘 운동가들과 와이어드가 공동 추진하는 오픈소스 저널리즘 프로젝트다. 아직은 베타 버전인 Assignment Zero의 일부 결과물들이 와이어드에 큼지막하게 게재됐다.

그 중 눈에 띈 글이 Open-Source Journalism: It's a Lot Tougher Than You Think 이다. 와이어드는 어사인먼트 제로에 올라온 80개 가량의 글 중 12개를 자신들의 사이트에 게재했는 데 이 글을 맨 앞에 올려놓고 있다.

이 글 필자인 안나 하인스는 자신의 표현에 따르면 'long tail'이다. 예전에도 오픈소스 저널리즘 실험에 몇 번 참여했다는 그는, '문제는 관심과 지원'이라고 그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글 제목 그대로 '오픈소스 저널리즘이란 것이 생각보다는 훨씬 더 힘들다'는 것이다.
 
하인스의 글을 읽는 내내 공감했다. 오픈소스 저널리즘, 특히 크라우드소싱은 뉴욕대학교의 제이 로젠 교수가 요즘 들어 부쩍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의 대표적인 공공 저널리즘, 시민 저널리즘 이론가인 제이 로젠 교수는 어사인먼트 제로 프로젝트를 진두 지휘하고 있는 인물이다.

하지만 1980년대와 1990년대 '민중'을 이야기할 때, 상당수 주도 세력들이 우리 사회의 최고 엘리트 세력이었던 것처럼, 오픈소스 저널리즘도 철저하게 식자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일반 사람들은 오픈소스 저널리즘의 꼬리 노릇을 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그 시간에 자기 블로그를 관리하는 게 훨씬 실속 있을 수도 있겠다는 하인스의 얘기도 공감하는 바 크다.

제이 로젠 교수의 크라우드소싱 실험은 아직은 '베타 버전'에 불과하다. 어디로 튈 지 모르는 럭비공 같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앙집중적으로 '크라우드소싱'을 하겠다는 자체가, '비민중적인 사고'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긴 꼬리'들이 얼마나 뉴스란 것에 관심이 있을까? 또 전문가들이 주도하는 '크라우드소싱' 프로젝트에 긴 꼬리들이 얼마나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까?

소위 '온라인 시민 참여저널리즘'을 연구하겠다는 사람으로서, 지나치게 비관적인 전망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블로그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네트워크'를 '저널리즘'이란 관점으로 접근하기 시작하면 '갑갑해진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 롱테일들을 '저널리즘'으로 엮으려고 하는 것은,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든) 그들과 함께 하기보다는 그들을 이용하려는 것으로 결말지어지기 십상이란 생각도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제이 로젠 교수와 와이어드의 실험은 계속 주시하고 있다. 어쩌면 새로운 온라인 시민 참여 저널리즘의 모델이 나올 지도 모르겠다는, 막연한 기대가 살아 있기 때문이다. 로젠 교수가 30여 년 전 미국에서 공공 저널리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사실도 이런 생각을 부추겨 준 듯 하다.  

신고

미국에서 시민 저널리즘 이론화 작업에 선구적인 역할을 한 제이 로젠(Jay Rosen) 뉴욕대 교수가 이번엔 온라인을 통해 오픈소스 저널리즘 실험을 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로젠 교수는 Newsassignment.net이란 사이트를 통해 위키피디아와 비슷한 일종의 공동 저널리즘 실험을 하고 있다. 그는 온라인 저널리즘 리뷰와의 인터뷰 기사를 통해 자신의 실험이 일종의 'crowdsourcing'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로젠의 이번 실험에는 <와이어드>도 함께 하기로 했다.

크라우드소싱이란 제프 하우(Jeff Howe)가 미국의 대표적인 디지털 문화 잡지인 와이어드 2006년 6월호에 게재한 글 "The Rise of Crowdsourcing"이란 글에서 처음 주장한 것이다.

여기서 'Crowds'란 단순히 '군중'이란 개념보다는 해당 분야에 대한 일정 이상의 지식과 관심을 갖고 있는 일반인을 의미한다. 로젠 교수 역시 자신의 이번 실험을 설명하면서 "특정 분야에 대해서는 일반 독자들이 나보다 훨씬 많이 알고 있다"는 댄 길모어의 주장에 기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로젠 교수는 일단 자신의 실험은 아직 초기 단계라고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실험은 과연 '오픈소스 저널리즘이란 것이 가능할 것인가'를 알아보는 중요한 실험 무대가 될 전망이다.

로젠 교수 역시 "오픈 플랫폼 저널리즘이 가능한 지, 그리고 그것이 어떤 장점이 있는 지를 알아보기 위한 것이다(We are trying to figure out whether you can do open platform journalism and whether there are advantages to it)"라고 설명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픈소스 저널리즘'이란 개념을 다시 듣고 보니 반갑기 그지 없다. 지난 번에 <블로그 파워> 를 쓸 때 서문에 후속작품으로 <블로그와 오픈소스 저널리즘>이란 저술을 준비한다고 했던 기억이 있는 데. ^.^

온라인 시민 참여 저널리즘은 이렇게 계속 진화 발전하고 있다. 특히 오픈소스 저널리즘이란 개념은 궁극적으로 시민 참여를 극대화할 수 있는, 더 나아가서는 명실상부한 시민주도형 저널리즘의 종착점이 될 수도 있는 실험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관점에서 제이 로젠 교수의 이번 실험에 상당한 관심을 갖게 됐다. 참고로 제이 로젠 교수의 <What Are Journalists For?>는 시민 저널리즘에 관한 대표적인 고전으로 꼽히는 책이다. 이번에 논문 작업하면서 사놓기만 하고 아직 읽지는 못하고 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