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블로깅을 하면서 느끼는 재미 중 가장 큰 것을 꼽으라면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이다. 특히 댓글과 트랙백을 통해 다른 이들의 속내를 들여다보는 게 참 재미있다. 올블로그에 마련돼 있는 '블로고스피어에서는 지금'이란 코너도 그런 점에서 자주 찾는 곳이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던 차에  재미없는 zlinx.net 님이 쓴 왜 블로거들은 댓글을 잘 달지 않을까? 란 재미 있는 글을 읽었다. 사실 나도 늘 생각하던 것 중 하나다. 아니 좀 더 정확하게 얘기하자면 '왜 블로거들은 내 글에 댓글을 잘 달지 않을까?'란 문제에 관심을 가진 적이 적지 않다. (사실 내 블로그 뿐 아니라, 내가 쓴 기사들에도 댓글이 거의 없는 편이다. 누가 그랬던가? 악플보다 더 서글픈게 무플이라고. ^^)

일단 내 블로그에 댓글이 적은 것은 재미없는 zlinx.net 님이 제시한 대로라면, 5)방문자 수가 적다, 때문일 것이다. 게다가 그다지 재미 있는 이야기를 쓰는 것도 아니니, 뭐, 댓글을 달고 자시고, 할 것도 별로 없긴 하다.

이런 넋두리를 하기 위해 댓글 얘기를 꺼낸 건 아니다.

사실 내가 더 관심을 갖는 건 댓글의 수가 아니라 질이다. 정작 더 문제는 댓글이 많고 적음에 있는 게 아니라, '어떤 댓글이냐'는 데 있다는 얘길 하고픈 것이다. 곰곰히 살펴보면 상당수 댓글들은 '맞다' 내지는 '말도 안되는 소리 마라' 정도로 구성돼 있는 것 같다.

물론 댓글 공간을 통해 공감을 표하는 게 중요한 소통 수단이긴 하다. (그 가치를 폄훼하자는 게 아니니, 오해들 마시길. 나같은 중소형 블로그들은 '공감한다' 그 한 마디에 큰 힘을 얻으니까. ^^) 하지만 블로고스피어가 '이슈 중심적인 공간'이라고 가정하자면, 정작 더 중요한 것은 어떤 이슈에 대해 토론을 하고 논쟁을 하는 과정이 될 것이다.

그런데 블로고스피어에는 단편적인 '배설'은 많지만, 그것들이 함께 연결되는 토론이 드물다는 것이다. (특정 키워드를 둘러싼 공방은 물론 많다. 하지만 그건 꼭 블로고스피어가 아니더라도 활발하다. 또 상당수 공방들은 특정 키워드를 사용한 '방문자 유입'을 노린 측면이 강한 느낌도 든다.)

댓글이란 게, 오프라인 공간으로 치자면 일종의 토론 수단이 될 것이다. 따라서 나는 댓글이 드물거나, 특히 토론 내지 논쟁이라고 할만한 댓글이 드문 것은 바로 우리가 제대로 된 토론문화를 공부할 기회가 없었다는 점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이건 재미없는 zlinx.net 님이 1)번과 4번)으로 제시한 것과 비슷한 듯하다.)

블로고스피어를 보면 자극적인 비난은 많은 데, 잔잔한 토론을 드문 듯하다. 이를테면 '디워'를 둘러싼 공방 역시 감정은 앞서고, 이성은 뒷전으로 밀린 듯한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그건 블로고스피어만의 문제는 아닌 듯하다. <디워 공방>을 벌이고 있는 평론가들 역시 토론보다는 직설적인 비난을 앞세우는 쪽이 많은 듯하기 때문이다.

어쨌든 댓글의 빈약(수, 량 측면 모두)은 그 근원을 블로고스피어에서 찾을 문제는 아니라는 게 내 생각이다. 그보다는 '토론문화가 실종된' 우리 사회의 근원적인 문제와도 연결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얘길하고보니, 꼭 '근본으로 돌아가자'는 뻔한 얘기를 되풀이한 것 같아서 좀 그렇다. 하지만 블로고스피어에서나, 현실에서나, 이를테면 애정을 밑바탕에 깐 진지한 비판에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 그건 비판을 하는 쪽이나, 비판을 당하는 쪽이나, 다 마찬가지다.
신고

올블로그가 반기에 한번씩 발표하는 'Top 100 블로거'가 발표됐다. 별다른 상금을 주는 것도 아니고, 그저 마크 하나 달아줄 뿐인데(다른 선물도 있나? Top 100 블로거가 돼 본 적 없어서.) 선정된 사람들이 다들 즐거운 메시지들을 날리는 걸 보니, 구경하는 입장에서도 그저 흐뭇할 따름이다.

이런 게 정말 멋진 상 아닌가, 란 생각도 해 봤다. 어쩌면 'Top 100 블로거'란 것이 네티즌들이 주는 상일수도 있기 때문에, 더더욱 의미 있게 받아들이는 건 아닐까?

그러면서 톱 100 블로거들을 한번 훑어봤다. 1위에 랭크된 무브온21부터 떡이떡이, 다크맨, Hoogle 등 다들 쟁쟁한 블로거들이었다. 또 평소 오며가며 참 블로깅들 열심히 한다, 고 생각했던 분들도 상당수 눈에 띄었다. 청와대 블로그, 심상정, 민언련, 국회의원 한명숙의 블로그 등도 보였다.

이들을 보면서 크게 두 가지 생각을 하게 됐다.

첫째, 역시 주제 의식이 뚜렷한 블로거들이 사랑을 받는다는 것이었다. '키워드 글쓰기'를 통해 일회성으로 독자들을 모은 블로거들이 적은 대신, 한 두 가지 주제를 꾸준히 다뤄온 블로거들이 상당수 눈에 띈다는 점이다. 올블로그의 톱 100 블로거에 얼마나 많은 신뢰를 보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네티즌의 평판시스템(혹은 올블로그의?)은 나름대로 굴러가고 있다는 점이다.

둘째, 참여 저널리즘 활동이 갈수록 확산될 조짐을 확인했다는 점이다. (사실은 이 얘기를 하고 싶었다.) 내가 청와대 블로그, 심상정, 민언련, 한명숙 의원의 블로그를 주목한 것은 그들이 유명하고, 권력을 가진 사람이어서가 아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그 동안 언론을 통해 대신 자신들의 이야기를 해야만 했던 부류라는 점이다. 이들이 블로고스피어에 직접 뛰어들어, 소위 '당사자 보도(native reporting)'를 하면서 나름대로 영향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는 점이 내겐 특히 눈에 띄었다.

물론 청와대 블로그나 심상정 의원의 블로그를 꼼꼼히 살펴보지 못한 내가 이런 얘기를 하는 게 다소 성급할 수도 있다. 또 한 때 청와대 블로그는 "인터넷 공간에다 담화문을 붙여대고 있다"고 비판한 적도 있다. 그 비판은 지금도 그냥 거둬들일 생각은 없다. 하지만 적어도 이들이 네티즌들과 함께 소통하려는 노력을 한다는 점만은 높이 평가해도 될 듯하다.

어쨌든 이런 의미를 떠나서, 톱 100 블로거에 이름을 올린 모든 블로거들께 축하 인사를 전한다. 하루 방문객이라고 해야 기껏 300, 400명 남짓한 중소형 블로거인 나로선,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블로그들이 대단할 따름이다.

물론 올블로그의 '톱 100 블로거'가 과학적인 상은 아니다. 또 '펌' 블로그들이 상당수 눈에 띈다는 비판도 있는 줄로 안다. 하지만 난 '톱 100 블로거'들에서 나름대로의 '코드'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 점이 반갑고 기쁘다는 것이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