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께 신정아 관련 기사를 보다가 '깜짝' 놀랐다. "변양균, '아내보다 5배 소중한 애인 신정아'"란 제목이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그 전에 '23세 차' 변양균-신정아 이메일 첫 문장은
이란 기사를 본 기억이 있었기에, 난 당연히 변양균 씨가 이메일에서 "아내보다 5배 소중한 쩡아"라고 고백한 줄 알았다. 이 사람 정말 해도 너무하는군, 이란 생각이 들어서 기사를 눌러봤다.

'변양균, 아내보다 5배 소중한 애인 신정아'란 기사의 리드 부분은 다음과 같았다.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신정아 씨는 자신의 부인보다 최소 5배 이상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는 웃지 못할 사실이 드러났다.

'웃지 못할 사실이 드러났다'는 굉장히 자극적인 단어가 눈에 확 들어왔다. "정말 그랬나보구나"라고 생각하며 다음 문장을 읽다가 하마터면 깜짝 놀라 뒤로 자빠질 뻔했다. (물론 이 표현은 엄청나게 과장된 것이다. ^_^)

기자가 '아내보다 5배 소중한 애인'의 근거로 제시한 내용은 바로 이것이었다.

신정아 씨 관련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변양균 씨가 흥덕사에 10억 원의 예산이 지원되도록 한 것 외에도 부인인 박모씨가 다니는 과천 보광사에 2억 원 이상의 예산이 지원되도록 한 사실을 확인했다.
(중간 생략) 흥덕사는 동국대에서 신정아 씨를 비호하던 동국대 이사장 영배 승려가 주지로 있던 사찰이고 보광사는 변양균 씨와 변 씨의 부인이 신도로 등록된 사찰이다. 변양균 씨가 신정아 씨를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가를 볼 수 있는 정황 가운데 하나다.
요지는 자신의 부인이 신도로 등록된 사찰에는 2억원 밖에 지원하지 않았는 데, 신정아 씨와 관계있는 사찰에는 10억원이나 지원했다는 내용인 것이다. 쓴 웃음이 나왔다.

그러면서 갑자기 엉뚱한 생각을 해 봤다. 아마 이 기자가 나에 대해서 취재를 하면 '김익현, 아내보다 * 배 소중한 ***'란 기사 몇 개 정도는 충분히 쓸 수 있을 듯했다. 여자 후배들과 밥 먹을 때 내준 밥값이 얼마든가? ^_^ 반면 아내에게 외식하면서 쓴 돈은?

이 기사는 또 변, 신 두 사람이 수시로 만나고 이메일을 주고 받은 내용을 소개한 뒤에 "이 역시 변양균 전 정책실장이 신정아 씨를 얼마나 끔찍하게 챙겼는지를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란 표현을 덧붙여 놓고 있다.

물론 기자가 기사를 쓸 때 개인의 느낌이나 감정을 넣지 마라는 법은 없다. 하지만 이건 아니다 싶었다. "얼마나 끔찍하게 챙겼는지를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라니. 피의자 신분이라고 해서 무차별 사살을 해대는 것 같아 씁쓰레한 기분마저 들었다.

신정아 씨를 둘러싼 일련의 사태들이 권력형 비리나 횡령으로 확대되는 부분은 꼼꼼하게 보도해야 할 것이다. 그건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기자들이 당연히 감당해야 할 몫이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이들의 사생활을 지나칠 정도로 상세하게 까발려 버리고, 그것도 모자라 '야릇한 상상'을 하게 만드는 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는 건 그리 건강해 보이지 않았다. 지난 번 문화일보의 누드사진 파문도 그랬지만, 도대체 왜들 이러는 지 모르겠다.

  "변양균, '아내보다 5배 소중한 애인 신정아'"란 기사는 그런 점에서 객관적인 자세를 포기해버린 언론의 폭력이라는 생각이 든다. 신정아 씨를 둘러싼 사태가 정리되고 나면, 언론들의 도를 넘어선 선정 보도 얘기는 누군가 꼼꼼하게 되짚어 볼 가치가 있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