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블로그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공론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대화와 토론을 통해 새로운 공론을 도출하는 숙의 민주주의(deliberative democracy)를 구현하는데 중심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선스타인(C. Sunstein)의 'Republic.com 2.0'은 이런 질문에 대해 다소 비관적인 대답을 내놓고 있다. 이른바 여론 쏠림 현상으로 인해 오히려 기존 인식이 더 극단적으로 치닫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많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잠시 공론장(public sphere)에 눈을 돌려보자. 잘 아다시피 하버마스는 17, 18세기 프랑스와 영국 등에서 유행한 카페와 살롱에서 '신분에 구애 받지 않는 토론문화'의 진수를 발견한다. 그는 카페와 살롱을 중심으로 한 토론문화 연구를 통해 저 유명한 '공론장 이론'을 도출하게 된다. '신분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토론에 참석할 수 있으며, 그 동안 금기의 영역에 있던 주제까지 토론하는 공간'이란 공론장 개념과 함께 '이상적 담론 상황'이란 하버마스의 주장들은 이후 민주적인 토론 문화를 연구하는 많은 이들에게 교과서 역할을 해 왔다.

물론 하버마스는 '공론장의 재봉건화'로 이상적 담론 상황이 사라졌다고 주장한다. 특히 자본주의의 발달, 그로 인한 광고의 영향력 확대 등으로 성역 없는 토론이란 사실상 무의미해져 버렸다는 것이 하버마스의 주장이다.

이런 가운데 인터넷, 특히 블로그의 등장으로 '새로운 공론장'의 부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누구나 매체를 소유하는 1인 미디어 시대가 도래하면서 성역 없는 토론이 가능하게 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선스타인은 'Republic.com 2.0'을 통해 '여론 쏠림 현상'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이를 위해 그는 그 동안의 연구 결과들을 원용한다. 블로고스피어의 '링크'는 주로 '끼리 끼리(like-minded)' 이뤄지고 있다는 것. 따라서 자신과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과의 토론을 통해 합의를 도출하는 숙의 민주주의가 현실화되기 보다는, 자신이 이전에 갖고 있던 생각을 더 극단적으로 몰고 가는 현상이 더 자주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이런 실험을 한 적 있다고 한다. 공화당 지지자들끼리 모아놓고, 또 민주당 지지자들끼리 모아놓은 결과 보수적이었던 사람은 더 보수적으로, 진보적 성향의 사람은 더 진보적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최근 블로고스피어를 보면서 선스타인의 주장이 틀리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과학적으로 분석해 본 것은 아니지만, 언뜻 보기에도 여론 쏠림 현상을 강하게 느낄 수 있다. 게다가 운영자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1인 미디어의 특성상 반대되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올라올 가능성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반대되는 다양한 의견들을 접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핵심이다. 그런데 블로고스피어에서는 자신과 반대되는 의견은 아예 접하지 않으려고 할 가능성이 많다는 것이 선스타인의 주장이다. 이른바 파편화(fragmentation)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게 꼭 메타블로그 사이트 운영자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는 아니지만) 올블로그나 미디어다음 블로거 기자 운영진들은 혹시 이런 문제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을까? 그리고 해결책에 대해서도 한번 생각해 본 적 있을까? 다양한 담론을 담아낸다는 것이 말처럼 쉽지만은 않을 듯하여, 괜히 한번 걱정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