낑낑거리던 박사 논문을 마침내 끝냈다. 오늘 심사위원 교수들 도장 모두 받고 인쇄소에 넘겼다. 논문을 참 힘들게 쓴 것 같다. 어쨌든 다 끝내서 후련하고, 또 결과가 좋게 나와서 기분이 좋다.

물론 가장 기쁜 것은 더 이상 논문을 들여다보지 않아도 된다는 것. 이번 주만 지나면 시간이좀 날듯하다. 그럼 좀 더 여유있게 생활해야지.

숨 좀 돌리고 난 뒤에 블로그 생활도 다시 시작해야겠다. 내가 봐도 지금 내 블로그는 너무 썰렁해져 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