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절필 논문 일기 2008.12.30 15:37
'당분간 절필'이라고 써놓고 보니, 영 어색하다. '절필 선언'을 할 정도로 대단한 활동을 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해를 보내면서 이런 다짐을 하지 않을 수 없을 듯하다. 얄팍한 지식을 소모하면서 산 듯한 느낌 때문이다. 

새 해에는 속에 있는 것들을 쏟아내기보다는, 속을 채우는 작업에 좀 더 매진하려고 한다.  속이 꽉 찬 느낌이 들었을 때 비로소 배설을 해야겠다. 그러기 위해 책도 많이 읽고, 또 고민도 많이 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최근 들어 블로그에 올리는 글들도 무게감이 확 줄어든 느낌이다. 이 또한 '섭생'없이 '배설'만 해서 그럴 것이다.

2008년 한 해를 보내면서, 나름 적지 않은 성과물을 내놨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이젠 양적인 결실보다 내실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위기의식을 느낄 때는,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것이 좋을 듯하다.

해서 당분간 '절필'을 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다. 물론 블로그에 글을 올리거나, 밥 벌이를 위해 기사를 쓰는 등의 활동까지 그만두겠다는 것은 아니다. 당분간 '저술 작업'을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그 동안 축적한 저술 성과라고 해봐야, 미약하기 그지 없다. 그러니, '중단 선언'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ㅠㅠ)

새해에는 '다독과 다상량'에 힘쓰려 한다. '다작'은 그 뒤의 얘기다. 지켜봐주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