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출간 과정은 기다림의 연속이다. 필자는 자기가 쓴 책의 출간 일정만 생각하는 반면, 출판사는 여러 업무 중 한 가지이기 때문에, 그 사이에서 늘 괴리가 생긴다. 가장 좋은 방법은 원고를 넘긴 뒤 완전히 잊고 사는 것이지만, 그건 말처럼 쉽지가 않다.

다음 주에 출간될 <1인 미디어, 기획에서 제작까지>는 그런 점에선 상당히 순탄하게 진행된 셈이다. 처음 예상했던 일정에 딱 맞춰서 출간되기 때문이다.

능력 있는 여러 기자들과 함께 작업하는 것이 즐거웠고, 또 1인 미디어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이어서 기분이 좋다. (물론 비판할 부분도 많겠지만, 그건 독자들의 몫이다. 저자에게 그 역할까지 강요하진 마시길. ㅠㅠ)

2번째 번역서인 <분류의 역사>도 비슷한 시기에 출간될텐데.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