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두 주 동안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가 전 세계를 뒤흔들었다. 미국 정부가 구글, 페이스북 등 주요 IT 기업들의 서버에 접속해 개인 정보를 수집해 왔다는 사실이 공개된 때문이다. '프리즘' 프로젝트로 알려진 미국 정부 활동이 폭로된 이후 조지 오웰의 '1984'가 갑자기 인기를 끌 정도로 큰 충격을 안겨줬다. 


그 뒤 스노든은 영국 정부가 2011년 G20 정상회의 참가국 대표단을 조직적으로 감시했다는 사실을 추가로 폭로해 또 한번 충격을 안겨줬다. 


스노든은 전 세계를 뒤흔들 대특종 거리를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미국의 워싱턴포스트를 통해 폭로했다. 하지만 이후 보도에선 가디언이 주 폭로 창구 역할을 했다. 스노든은 자기 얼굴을 공개할 때도 가디언 지면을 빌었다.





 뉴욕타임스가 느낀 상실감 


연이어 엄청난 폭로가 이어지는 와중에 누가 가장 큰 상실감을 느꼈을까? 미국이나 영국의 웬만한 매체들은 다 '낙점 받은' 가디언에 부러움을 느꼈음직하지만, 특히 뉴욕타임스의 상실감은 엄청났을 것으로 짐작된다. 세계 최고 권위지라는 자부심에 적잖은 상처를 받았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지난 주말 뉴욕타임스에 게재된 마가렛 설리번 퍼블릭 에디터(Public Editor)의 칼럼이 이런 분위기를 잘 전해주고 있다. 설리번은 Sources With Secrets Find New Outlets for Sharing란 칼럼을 통해 스노든의 폭로 이후 뉴욕타임스가 왜 그 사건을 보도하지 않았(혹은 못했)느냐고 질문해오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스노든이 폭로 전에 뉴욕타임스와 접촉한 적 있느냐는 질문도 많았다.


설리번은 편집국장 등에서 확인해 본 결과 스노든이 자신들에게 접촉해 온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아예 고려하지도 않고 곧바로 가디언 쪽으로 들고 갔다는 얘기다.




그는 2005년 뉴욕타임스가 NSA의 사찰 사실을 포착하고서도 1년 이상 보도를 미룬 사건을 거론했다. 그런 전례가 스노든이 뉴욕타임스 대신 가디언을 선택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최근 연이어 조세회피처 관련 보도를 하고 있는 뉴스타파 사례도 비슷하다. 국내 다른 유수 언론사들도 국제탐사보도기자회에 접촉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한다. 어마어마한 사건을 공익이란 기준에 입각해서 보도할 것이란 믿음을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가디언의 미국 정부 사찰 보도나 뉴스타파의 조세회피처 보도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측면도 적지 않다.


가디언이 세계적 특종을 독점한 또 다른 비결은 없을까? 페이드콘텐트의 매튜 잉그램 기자의 News is like water now-it take the path of least resistence란 글이 이 질문에 상당한 인사이트를 던져준다. 


잉그램 기자는 이 기사에서 크게 두 가지 논점을 지적하고 있다. 하나는 앞에서 인용한 설리번 칼럼을 소개하면서 '이젠 뉴스원이 뉴스 매체를 선택하는 상황이 됐다'고 진단한다. 이 글 제목 그대로 가장 저항이 적은 곳으로 정보가 흘러가게 돼 있다는 것이다. 


정보는 저항, 혹은 장애물이 적은 곳으로 흘러간다 


그럼 이번 사태에서 가디언이 '정보가 흘러가는 수로' 역할을 한 배경은 뭘까? 


우선 뉴욕타임스가 선택받지 못한 것은 설리번 칼럼에서 예로 든 2005년 사건과 무관치는 않을 것 같다고 주장한다. 꼭 그것 때문이라고 보긴 힘들겠지만, 영향을 미쳤을 개연성은 충분히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든 것은 '집중(hyperfocus)'이다. 매튜 잉그램에 따르면 스노든이 접촉한 가디언의 글렌 그린왈드(Glenn Greenwald) 기자는 변호사 출신으로 특히 정부의 각종 부정과 비리 쪽 보도를 집중적으로 해 왔다고 한다. 당연히 정부 관련 대형 비리를 손에 쥔 제보자 입장에선 선호할 수 밖에 없는 기자였다는 것이다. 한 마디로 (스노든이) 믿을만한 기자였다는 것이다. 


잉그램 기자는 이런 두 가지 사례를 소개하면서 "이젠 대형 뉴스는 스스로 길을 찾아간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 같은 매체들이 더 많은 '저항'을 보였기 때문에, 대형 정보가 다른 경로를 택해버렸다는 것이다. 


이런 진단에서 정보 전달의 갑을 관계도 많이 바뀌고 있다는 결론을 끌어내는 건 논리 비약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