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폰'의 실체를 둘러싼 공방이 꽤 오래 계속되고 있습니다. '있다' '없다' 차원을 뛰어넘어,구체적인 사양과 사진까지 돌아다니고 있지요.

최근 들어선 구글이 'g폰'이란 인터넷 기능이 있는 저가형 휴대폰 단말기를 만들 것이란 전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언론들과 블로그에서는 구글이 아시아 지역의 휴대폰 단말기 제작 파트너에게 휴대폰 디자인을 보냈다는 주장까지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논란이 확산되자 구글의 에린 포스 대변인은 "모바일은 우리에게 중요한 영역이다. 우리는 애플리케이션 제작과 파트너들과의 협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전제한 뒤 "하지만 더 이상 발표할 것은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어쩌면 휴대폰 시장의 또 다른 신화가 필요했던 것은 아닐까요? 애플이 올해 초 아이폰을 공개하면서 한 바탕 바람을 잡아준 터라, 여기에 구글까지 가세해 주면 꽤 그럴듯해 보이니까요.

오늘 로이터통신에는 구글이 만들려는 것은 휴대폰이 아니라 소프트웨어이다는 내용의 기사가 떴습니다. 한 애널리스트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 보도한 기사입니다.

(기사 원문= Google building software, not cell phone: analyst)

로이터가 인용한 것은 파이퍼 재프레이의 진 먼스터 애널리스트의 연구보고서입니다. 그는 이 보고서를 통해 구글은 휴대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웹 검색용 소프트웨어와 지역검색 서비스를 개발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그는 구글이 모바일 사업에선 애플과의 경쟁보다는 협력 쪽을 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먼스터는 "모바일 세계에서 구글은 애플과 공동 작업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구요.

데스크톱 검색 분야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구글에게 모바일 공간을 또 다른 희망의 땅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따라서 구글이 모바일 사업 강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란 전망은 누구나 할 수 있지요.

하지만 그 방식이 '구글폰'이란 단말기 사업이 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적어도 현재까지의 상황만 놓고 보면 구글이 휴대폰 시장에 직접 뛰어들 가능성은 그리 높아보이지는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