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ging helps you better understand your audience. The hallmark of any blog is the ability for readers to post comments to what you write. By having this regular conversation with readers, you learn what hits and what misses.

For newspapers that are rapidly becoming irrelevant to a growing number of people, this is a huge issue. If you write post after post that garners no response, then it ought to be telling you something. In print, we’ve been able to kid ourselves for decades that every reader is savoring every word of our prose. Online, it’s painfully clear what readers do and don’t care about.



요즘 블로그와 저널리즘의 결합 문제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위의 글은 Chris Cobbler 란 사람이 쓴 'Why journalists should blog' 중 일부다. (원문은 www.greeleytrib.com/article/20070220/BLOG001/70220004로 가면 된다.)

독자들을 알고, 그들과 대화를 한다는 것. 이것이 정말로 중요한 것 같다. 이를 위해선 독자들과의 사이를 가로막고 있던 커튼을 걷어내야만 한다. 그러다 보면 때론 '알몸'을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걸 두려워해선 안된다. 중요한 것은 '서로 얼굴을 마주 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