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력 언론들이 UCC 껴안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로이터 아프리카를 출범하면서 아프리카 지역에서 활동하는 블로거들을 적극 영입하기로 했다.

퀄리티 페이퍼의 대표 주자인 뉴욕타임스는 결혼하는 커플들에게 '결혼에 골인하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동영상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How We Met’ Video Submissions' 란 코너를 통해 아예 어떤 동영상을 보내야하는 지를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USA투데이 모회사인 언론 신디케이트 가넷은 몇 년전부터 뉴스 룸 혁신을 선언하고 적극 움직이고 있다. 가넷의 혁신 전략 중 중요한 것이 바로 독자들과 함께 기사를 적극 발굴하는 crowdsoucing 방식.

지난 3월 5일 사이트 디자인을 대대적으로 개편한 USA투데이는 독자들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우리들의 임무는 독자들이 좀 더 빠르고 수월하게 자신들의 주변 세계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선언하기도 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community engagement' 방식을 도입했다는 것이다. 이런 방식의 선두 주자로는 미네소타 퍼블릭 라디오(MPR)을 꼽을 수 있다. MPR의 '퍼블릭 인사이트 저널리즘'은 바로 독자/청중들과 함께 뉴스를 만든다는 개념이다. 특히 MPR의 '주 예산 편성하기' 프로젝트는 독자들과 함께 기사를 만들어간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PR의 퍼블릭 인사이트 저널리즘 모델.


UCC 전략이란 단순히 독자들을 글을 쓰게 하고, 또 그 글을 이용하려는 차원에 머물러서는 안된다. 더 중요한 것은, 궁극적으로 이들을 진정한 파트너로 생각하는 것이다. 그럴 때에야 진정한 UCC 전략이 완성될 수 있다.

시민미디어센터( Center for Citizen Media)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글과 함께 'Frontiers of Innovation in Community Engagement'란 보고서를 발표했다. 66쪽 분량의 이 보고서를 꼼꼼하게 읽어보면 독자들과 함께 하려는 해외 유력 매체들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