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째 버지니아 공대 총격 사건 후폭풍이 강하게 불고 있다. 특히 총기 사건 용의자가 한국계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는 더 이상 '남의 나라' 문제가 아닌듯한 느낌마저 강하게 든다.

이런 상황에서 시민 저널리즘 얘기하는 것이 좀 '거시기'하긴 하다. 하지만 관심이 관심인지라, 그냥 넘어가기도 그렇다. 결국 매체가 발전하기 위해선 뭔가 '사건'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글로브앤드메일이란 사이트에 실린 In a crisis, a wave of 'citizen journalism'이란 기사는 이번 사건을 시민 저널리즘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 블로그와 위키,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같은 것들이 새로운 CNN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 이 기사의 골자다.

실제로 히트와이즈란 사이트 조사에 따르면 사건 발생 이후 마이스페이스나 페이스북 같은 커뮤니티 사이트의 방문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고 한다. 특히 CNN 사이트 메인 페이지보다 UCC관련 섹션인 CNN 익스체인지 방문자가 두드러지게 늘어난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In the same way that reporters for the TV news network became a symbol of a new age, as they crouched on the rooftop of the Baghdad Hilton with their satellite phones while tracer bullets whizzed by, so live cellphone videos, blog postings and Wikipedia entries are becoming symbols of new media in 2007.

In other words, they are becoming the first place that many people (including journalists) look for information about a breaking news event such as the one in Virginia.

위성전화 같은 것들로 무장한 TV 방송사 기자들이 새로운 시대의 상징이 된 것과 마찬가지로, 휴대폰 동영상, 블로그 포스팅, 위키피디아 글들이 2007년 뉴미디어의 상징이 되었다는 얘기다. 이제 버지니아공대 사건의 속보를 접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나 위키피디아 같은 곳을 찾는다는 것이다. 물론 블로그는 기자들에게도 중요한 취재원 역할을 하고 있다.

물론 이런 현상을 장점도 있고, 또 단점도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현장을 경험한 사람들이 전하는 생생한 소식은 기자라는 '중개자'를 통한 뉴스보다 훨씬 더 생동감이 있다. 하지만 오보 가능성 역시 무시하지 못할 것이다.

따라서 다음과 같은 지적은 전통 언론 종사자나 일반 블로거들 모두 새겨들어야 할 것 같다.


"There may be some crowd wisdom, but you can also get a bit of a mob mentality." The traditional media, she says, "may have privileges, but they also have responsibilities."
  • jual jaket online 2012.11.07 16:26

    이 주제 재료 내부에 개발 된 것으로 나타납니다 모든 일들과 함께 모든 관점은 일반적으로 상대적으로 새로 고침하는 중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뭐라 구요,하지만 전체 제안에 더 힘을 실어주지 마, 모든이 적은 것도을 자극하지. 당신의 설명은 실제로 완전히 정당하지 현실에서 정말 일반적으로 포인트 완전히 특정하여 자기 없습니다 것을 나에게 보인다. 어떤 경우에는 내가 좋아하는 읽어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