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사인이 오는 10월 15일부터 닷컴 등록 수수료를 7% 인상하겠다고 선언했다.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ICANN)로부터 또 다시 닷컴 도메인 관리 권한을 위임 받은 베리사인이 첫 인상조치를 단행한 것이다.

당연히 반발이 나올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오늘 외신을 보니까 좀 더 충격적인 소식이 실렸다.
ICANN의 이사회 멤버로 활동했던 칼 아우어바흐(Karl Auerbach)란 사람이 닷컴 도메인 하나의 1년 관리 비용이 0.14달러에 불과하다고 주장한 것이다. 즉 베리사인이 닷컴 도메인 하나를 유지하는 데 매년 0.14달러씩의 원가 부담을 안는다는 얘기다.

따라서 인상되지 않은 가격을 기준으로 하더라도 마진율이 무려 4200%에 달한다. 또 오는 10월 도메인 등록 수수료를 6.42달러로 인상하게 되면 마진률이 4500%로 늘어나게 된다. 

($6.00-$0.14)/$0.14 = 4200% margin (old).
($6.42-$0.14)/$0.14 = 4500% margin (new).
또 다른 외신 보도에선 "왜 베리사인의 도메인 관리 비용 부담이 늘어났을까?"란 의문도 풀어주고 있다. 그건 바로 도메인의 경제적 타당성을 시험해보려는 소위 'domain taster'들 때문이라는 것이다.

베리사인 정책에 따르면 일단 도메인을 구입한 뒤 닷새 내에 반납하게 되면 환불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domain taster'들은 바로 이 점을 노려 도메인을 대량 구매해 광고 같은 것들을 붙여본 뒤 경제적 타당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바로 반납해 버린다는 것이다.

아우어바흐는 'domain taster'들이 실제 도메인 등록자들의 200배 수준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일반 고객들은 바로 이들이 사용하는 네트워크 비용까지 물고 있다는 것이 아우어바흐의 주장이다.

이런 얘기를 듣고 나니, 도메인 등록 비용을 올리겠다는 베리사인의 처사가 참 괘씸해 보인다.

요즘 뜨고 있는 3D 가상 공간 '세컨드 라이프' 운영업체인 린든 랩이 또 다른 고민에 빠졌다.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카지노'들 때문이다.

로이터통신 기사에 따르면 린든랩은 최근 FBI 수사관을 초대해 세컨드라이프의 카지노를 둘러보게 했다고 한다. 명확한 법률적인 해석을 해 달라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로선 미국 정부도 뾰족한 규정은 갖고 있지 않은 것 같다. 3D 가상공간을 어떻게 규정해야 하는지가 명확하지 않은 것이다.

미국 정부와 FBI가 최근 도박 사이트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자, 도박을 즐기는 사람들이 세컨드라이프로 몰려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역시 이름 그대로 '또 하나의 삶'인가 보다.

일부 전문가들은 지난 해 통과된 '불법인터넷 도박강화법'에 따르면 린든랩도 형사 처벌을 당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법은 신용카드회사나 인터넷 도박을 가능하게 해주는 전자 화폐 수단을 단속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앞으로 세컨드라이프가 카지노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지, 또 미국 정부는 어떤 법률적 입장을 보일지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이래 저래 '현실보다 더 현실같은' 가상 공간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영국의 EMI가 DRM을 제거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초 스티브 잡스 애플 CEO가 던진 메시지에 처음으로 화답하고 나온 것이지요. 메이저 음반회사 중에선 첫 사례입니다.

이에 따라 아이튠스 이용자들은 롤링스톤즈, 노라 존스, 콜드플레이 등 인기 뮤지션의 음악을 DRM이 설치되지 않은 상태로 구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

메이저 음반사들은 아직 DRM 폐지에 대해선 확고한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EMI가 다른 음반사들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은 디지털 음악 시장에서 한 발 뒤진 것을 만회하려는 복안이 깔린 것으로 분석됩니다. 현재 메이저 음반사 중 구글의 유튜브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지 않고 있는 것은 EMI 밖에 없습니다.

일단 외신들도 EMI의 이번 조치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디지털 음악 시장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관련 외신 기사를 보실 분은 EMI, Apple partner on DRM-free premium music를 눌러보세요.
애플이 4년 전 처음 선보인 아이튠스가 음반 시장에 던진 메시지는 컸다. 음악을 구입할 때 더 이상 '음반 단위'로 몽땅 사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을 처음 보여줬기 때문이다. '곡당 판매'라는 애플의 전략은 음반시장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본 인식을 바꿔 놓을 정도로 엄청났다.

하지만 이번에 애플이 내놓은 서비스는 언뜻 보기엔 세월을 되돌려 놓는 것 같다. 'Complete My Album'이란 애플의 새로운 서비스는 말 그대로, 자신이 갖고 있는 앨범을 완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즉, 이미 구입한 곡이 포함된 음반을 구매할 경우엔 할인을 해주겠다는 것이 기본 컨셉트다. 예를 들어 0.99달러짜리 곡 두 개를 구입한 고객이 그 곡들이 포함돼 있는 9.99달러짜리 음반을 구매하려고 한다고 치자. 이 때는 갖고 있는 곡의 가격만큼 할인한 값에 음반을 살 수 있도록 해 준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New iTunes Service Lets Customers 'Complete' Albums at Discount)

애플의 새로운 전략은 '한번 구입한 곡에 대해서는 끝까지 권리를 인정해 주겠다'는 생각이 담겨 있다. '전체 앨범을 한꺼번에 가지려는 음악 팬'들이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긴 하다. 즉, 애플이 이번 전략을 통해 얼마나 더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효과는 있을 것 같다. 즉, 애플은 고객들의 권리를 최대한 인정한다는 외부의 인식을 얻을 수 있다는 점 말이다.

요즘 실리콘밸리에선 일종의 미니 블로그 서비스인 '트위터(twitter.com)' 열풍이 불고 있다. 트위터는 인스턴트 메신저와 휴대폰 문자메시지, 그리고 일종의 네트워킹 사이트 기능까지 한데 합쳐 놓은 새로운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도 25일(현지 시간) 'Mini-blog is the talk of Silicon Valley' 란 기사를 통해 트위터 열풍을 전해줬다.

아래 내용은 파이낸셜타임스 기사 내용과 여기 저기 검색한 내용을 토대로 쓴 글이다. 아이뉴스24에 쓴 기사를 보실 분들은 실리콘밸리는 지금 '미니 블로그' 열풍 을 눌러 보시길.

◆ 최대 장점은 compact하다는 점

트위터의 가장 큰 강점은 '간명하다'는 점이다. 블로그에 글을 남길 땐 뭔가 그럴듯한 내용이 있어야만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사람들에겐 안성맞춤이다. 

간단한 메모를 통해 자신이 뭘 하고 있는 지를 주변에 알리는 데 적합하다. 이렇게 남겨 놓은 메모들은 자신이 볼 수도 있고, RSS 등을 통해 친구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또 휴대폰 문자 서비스와도 연동이 되기 때문에 문자 보낸 내용이 트위터에 그대로 추가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위터'에 푹 빠진 조나단 슈워츠 CEO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트위터를 일시적인 현상으로 치부하려는 사람들에게 강한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그는 "유튜브도 구글로부터 16억5천만 달러를 받을 때까지는 웃기는 현상에 불과했다"라고 꼬집었다.

실리콘밸리의 기업가인 로스 메이필드 역시 비슷한 입장이다. 그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트위터는 사진 공유 사이트인 플리커 이래 많은 사람들이 열광한 첫 애플리케이션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사이트가 차세대 유튜브가 되지는 않겠지만 광범위하게 퍼질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사용자들은 한 번에 글을 올릴 때 140단어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 이렇게 올린 글은 웹 사이트나 휴대폰을 통해 볼 수 있다. 서비스 이용료는 없으며 휴대폰으로 메시지를 전송할 때만 이동통신회사에 요금을 내야 한다.

◆3월 중순 이후 관심 급증

이 서비스가 처음 등장한 것은 지난 해 여름이지만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것은 3월 중순부터다. 텍사스에서 개최된 기술 컨퍼런스에 참가한 기술 전문 블로거들이 이 서비스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폭발적인 인기몰이를 시작한 것이다.

트위터 서비스를 선보인 오브비어스(Obvious)의 비즈 스톤은 "하루 2만 개 정도였던 메시지 수가 7만 개 수준으로 늘어났다"라면서 최근 들어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히트와이즈에 따르면 텍사스의 기술 컨퍼런스 이후 트위터 사용 건수가 55% 정도 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히트와이즈는 트위터가 아직은 틈새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구글폰'의 실체를 둘러싼 공방이 꽤 오래 계속되고 있습니다. '있다' '없다' 차원을 뛰어넘어,구체적인 사양과 사진까지 돌아다니고 있지요.

최근 들어선 구글이 'g폰'이란 인터넷 기능이 있는 저가형 휴대폰 단말기를 만들 것이란 전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언론들과 블로그에서는 구글이 아시아 지역의 휴대폰 단말기 제작 파트너에게 휴대폰 디자인을 보냈다는 주장까지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논란이 확산되자 구글의 에린 포스 대변인은 "모바일은 우리에게 중요한 영역이다. 우리는 애플리케이션 제작과 파트너들과의 협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전제한 뒤 "하지만 더 이상 발표할 것은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어쩌면 휴대폰 시장의 또 다른 신화가 필요했던 것은 아닐까요? 애플이 올해 초 아이폰을 공개하면서 한 바탕 바람을 잡아준 터라, 여기에 구글까지 가세해 주면 꽤 그럴듯해 보이니까요.

오늘 로이터통신에는 구글이 만들려는 것은 휴대폰이 아니라 소프트웨어이다는 내용의 기사가 떴습니다. 한 애널리스트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 보도한 기사입니다.

(기사 원문= Google building software, not cell phone: analyst)

로이터가 인용한 것은 파이퍼 재프레이의 진 먼스터 애널리스트의 연구보고서입니다. 그는 이 보고서를 통해 구글은 휴대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웹 검색용 소프트웨어와 지역검색 서비스를 개발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그는 구글이 모바일 사업에선 애플과의 경쟁보다는 협력 쪽을 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먼스터는 "모바일 세계에서 구글은 애플과 공동 작업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구요.

데스크톱 검색 분야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구글에게 모바일 공간을 또 다른 희망의 땅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따라서 구글이 모바일 사업 강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란 전망은 누구나 할 수 있지요.

하지만 그 방식이 '구글폰'이란 단말기 사업이 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적어도 현재까지의 상황만 놓고 보면 구글이 휴대폰 시장에 직접 뛰어들 가능성은 그리 높아보이지는 않습니다. 

애플이 1984년 선보인 매킨토시 광고를 패러디한 정치광고가 유튜브에 등장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 광고는 유력한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힐러리 클린턴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져 누가 어떤 의도로 이 광고를 올렸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광고 얘기는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의 'Who is the person behind the Clinton attack ad?' 란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게재된 기사 뒤에 이 광고를 볼 수 있는 유튜브 주소가 명기돼 있다.

유튜브에 올라온 '힐러리 1984'란 광고는 힐러리 클린턴을 빅브라더로 묘사했다. 반면 그의 라이벌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신 세대의 상징으로 그렸다. 이 광고는 특히 애플의 매킨토시 광고를 거의 그대로 활용했다.

'다르게 투표하라(vote different)'란 표제를 단 '힐러리 1984' 광고가 처음 유튜브에 올라온 것은 지난 3월 5일. 당시 이 광고를 올린 사람은 파크리지47(ParkRidge47)란 닉네임을 사용했다. 이 부분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1947년 시카고 주에서 태어나 파크리지 부근에서 성장한 힐러리를 겨냥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따르면 파크리지47은 "유명한 광고를 거의 그대로 사용하면서 민주당 대선 후보 레이스에 과감한 주장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광고가 눈길을 끌면서 힐러리의 최대 라이벌로 떠오른 오바마 상원의원 측은 몸조심을 하고 있는 상태다. 실제로 CNN의 '래리 킹 라이브'에 출연한 오바마 상원의원은 '힐러리 1984' 광고에 대해 아무 것도 알지 못한다고 잘라 말했다.

오바마 의원은 "어떤 면에선 이것 역시 선거운동의 민주적 과정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 광고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전제한 뒤 "솔직히 말하자면 우리는 그런 광고를 만들 기술적 능력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번 광고는 어쩌면 '1타 2피' 역할을 할 지도 모르겠다. 힐러리를 겨냥하고 있지만, 사실은 오바마 의원에게도 타격을 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이너스 전략'을 쓰는 사람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래 광고는 23년 전 선보였던 애플의 매킨토시 광고 장면. 힐러리 1984와 비교해서 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Gizmo에 게재돼 있는 구글폰 사진.

구글이 휴대폰을 내놓을 것이란 소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주로 파워블로거들 사이에서 거론되면서 구체적인 시나리오까지 나오고 있다. 이들은 애플의 아이폰 출시 사실을 정확하게 예견했던 만큼, 구글폰 애기에도 상당한 힘이 실리고 있다.

최근에는 구글표 휴대폰에 대한 소문들이 좀 더 구체적으로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구글이 '스위치(Switch)'란 코드명으로 블랙베리와 비슷한 휴대폰을 준비하고 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특히 구글 휴대폰은 블랙베리보다 훨씬 뛰어난 인터넷 접속 기능이 강점이라는 구체적인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과연 구글이 휴대폰을 내놓을까? PC월드는 이 같은 질문에 대한 해답으로 'Why Would Google Want a Phone?' 이란 기사를 게재했다. 한 마디로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다.

PC월드가 제기하는 이유를 몇 가지로 요약해보자.

우선 시장 상황. 현재 휴대폰 시장에선 노키아와 모토로라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이들은 시장 점유율 면에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하지만 이들조차 최근 주가 하락에 시달리고 있다. 지나친 단말기 가격 경쟁 여파로 수익성이 떨어진 때문이다.

PC월드는 그 예로 대만 업체인 벤큐를 꼽았다. 지멘스의 휴대폰 사업 부문을 되살리기 위해 안간힘을 다했던 벤큐는 결국 1년 여 만에 두 손을 들고 말았다. 벤큐는 그 대가로 10억 달러 가량의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했다.

둘째 구글과 애플은 다르다는 게 PC월드의 분석이다. 하드웨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는 애플과 달리 구글은 소프트웨어 회사라는 것이다. 실제로 몇 년전 구글이 PC를 개발하고 있다는 소문이 퍼진 적 있지만 결국 '헛소문'으로 드러난 적도 있다.

게다가 구글이 휴대폰을 직접 제작할 경우엔 단말기에 자신들의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는 삼성전자 같은 업체들과 경쟁 관계로 바뀌게 된다. 이 또한 구글 입장에선 그리 달가울 것 없는 상황이다.

PC월드는 이런 분석을 토대로 구글이 휴대폰 시장에 진출한다면 그건 구글답지 못한 행동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낙 실험적인 행보를 자주 하는 구글인지라, 금기 영역은 없겠지만, 지금 현재로선 구글폰은 그야말로 소문에 그칠 가능성이 적지 않은 것 같다.

소니가 차세대 게임 콘솔인 플레이스테이션3(PS3)에 '또 하나의 삶(second life)'을 부여하기로 했다. 인기 3D 가상공간인 '세컨드라이프'의 기본 컨셉트를 그대로 옮겨오겠다는 것이다.

외신들에 따르면 소니는 올해 가을쯤 PS3를 3D 공간에 재구성한 홈(Home)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해 11월  야심적으로 차세대 게임 콘솔 전쟁에 뛰어든 뒤 부진을 면치 못하던 소니로선 '홈' 서비스를 통해 그 동안의 부진을 일거에 만회하겠다는 생각인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 해리슨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 사장은 이날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개발자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홈 서비스 계획은) 커뮤니티, 공동작업, 그리고 개인 맞춤 서비스와 관련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게임 업계도 웹 2.0 운동의 성공에서 많은 것을 배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연설을 통해 현 시대를 '게임 3.0 시대'로 규정했다. 즉 PC나 게임기에서 구동되는 패키지 형식의 게임을 '게임 1.0', 온라인 게임과 같이 네트워크를 통해 즐길 수 있지만 여전히 PC에 기반해 실행되는 게임을 '게임 2.0'이라면 '홈'처럼 3D 공간을 통해 실제 생활 같은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이 게임 3.0 시대라는 것이다.

실제로 '홈' 사용자들은 자신의 아바타를 만든 뒤 얼굴, 헤어 스타일을 비롯해 각종 외모를 취향대로 조작할 수 있다. 또 PS3 콘트롤러를 이용해 아바타의 움직임을 통제할 수도 있다.

게다가 개인만의 아파트를 소유할 수도 있으며, 아파트를 각종 장식으로 꾸밀 수도 있는 등 현실 공간의 삶을 그대로 옮겨놓을 수 있도록 구성될 전망이다.

소니는 앞으로 '홈'이 기업들의 마케팅 공간으로도 활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야심도 감추지 않았다. 소니가 '홈' 서비스의 모델로 삼은 세컨드라이프는 1만2000개가 넘는 기업들이 활동하고 있다. '세컨드 라이프'에서 활동하는 순이익 상위 10대 기업은 연간 2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내고 있다. 최근 게임 시장에서도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소니로선 '세컨드라이프'의 성공이 상당한 자극 요인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굳이 '게임 3.0'이란 말을 사용해 가며 최근의 조류에 편성하려는 소니의 의도엔 선뜻 박수를 보내고 싶지 않다. 하지만 확실히 온라인 공간이 '좀 더 현실에 가까운 곳'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한 것 같다.

물론 소니가 3D 공간으로 게임을 옮겨 놓겠다는 소니의 야심이 성공할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개인적으로는 그리 높은 점수를 주기 힘든데, 뭐 나야 게임을 즐기지 않는 편이니까 자신있게 얘기하진 못하겠다. 게임 고수분들이 내공 있는 의견을 달아주면 좋으련만. ^.^

저작권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유튜브가 또 한건 했네요. 영국의 공영방송사인 BBC와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한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튜브는 2일(현지 시간) BBC방송과 뉴스, 엔터테인먼트 동영상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계약으로 BBC는 '스쿡스' '톱기어' '캐서린 테이트 쇼'를 비롯한 인기 쇼 프로그램의 짧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급하게 됐습니다. BBC는 또 수 개월 내에 유튜브 사이트에 하루 30개의 뉴스 동영상도 올릴 계획입니다.

이번 협상으로 BBC 뉴스와 일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는 광고를 배치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한 가지 의아한 점이 있습니다. BBC가 공영방송사란 점이 바로 그것입니다.

바로 그 점 때문에 광고가 붙은 BBC의 뉴스 동영상 콘텐츠는 영국 바깥 지역에서만 시청하도록 했습니다.

이번 협상을 보면서 개인적으로 유튜브보다는 BBC에 더 놀랐습니다. 공영방송도 동영상 광고 수익 모델 개발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구나, 란 생각을 하게 된 것이지요. AP통신은 이번 협상이 '윈윈 모델'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네요.

일단 CBS, NBC 등 미국 내 대형 텔레비전 방송국 보유업체들과 콘텐츠 제휴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유튜브로선 BBC와의 이번 협상이 상당히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수익 배분 문제 등으로 인해 제대로 협상의 실마리를 풀어내지 못했던 유튜브로선 BBC와의 제휴가 큰 힘이 될 수도 있겠지요.

반면 BBC는 유튜브의 막강한 사용자들을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광고 수익까지 올릴 수 있게 돼 손해 볼 것 없는 장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유튜브는 최근 미국 최대의 독립음반사인 와인드-업 레코드와 뮤직 비디오 사용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또 지난 달 말에는  NBA 사무국과 제휴를 맺고 NBA닷컴이 제공하는 경기 동영상 파일을 스트리밍 서비스하기로 했습니다. 유튜브 방문자들은 `NBA 채널'이라는 메뉴를 통해 경기장 안팎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