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 이건 현실이 아닌가요?
모피어스: 현실이 뭐지? 현실을 어떻게 정의내리나? 만일 느끼고, 맛보고, 냄새 맡고, 보는 그런 것들을 현실이라고 하는 거라면, 현실은 그저 뇌에서 해석해 받아들인 전기 신호에 불과해.

영화 <매트릭스> 기억하시죠? 그 영화에서 네오가 처음 매트릭스를 경험한 뒤, 그의 스승인 모피어스와 나누는 대화입니다. 위 대사는 제게 적지 않은 충격을 안겨줬습니다. '현실보다 더 현실적인 가상공간'이라는 화두를 떠올리게 만들어줬으니까요.

<토탈리콜>에서도 현실과 가상의 혼재 현상을 보여준 적 있지만, 역시 큰 충격은 <매트릭스>가 던진 메시지였습니다.

느닷없이 <매트릭스> 얘기를 꺼낸 건 다른 이야기를 하기 위한 겁니다. 요즘 기업들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가 좀 시끄러워 진다는 소식입니다. 한 마디로 (글이 아니라 말로) 대화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당장 다음 주부터 음성 소프트웨어 실험에 착수한다고 하네요.

(기사 원문= `Second Life' gets chatt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사용자들은 PC에 설치돼 있는 스피커와 마이크를 통해 '세컨드 라이프' 내에 있는 또 다른 캐릭터들과 '육성'으로 대화를 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지요. 게다가 가까이 있는 사람들과는 손쉽게 대화할 수 있지만, 멀리 떨어진 사람들은 잘 들리지 않는다고 하니, 갈수록 '현실 공간을 닮아오는' 듯합니다.

최근 IBM을 비롯한 많은 기업들이 '세컨드 라이프'에 가상 매장을 설치했습니다. 팔미사노 IBM CEO는 아예 아바타 까지 만들어 활동하기로 했구요.


이런 소식을 접하면서 자꾸만 <매트릭스>가 던진 메시지를 떠올리게 됐습니다.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지요. 좀 과장이 심했나요? 하지만 요즘 '세컨드 라이프'가 진화해 오는 걸보면 조만간 '진짜 현실 같은' 모습을 하게 될 것 같은 생각을 금할 수 없습니다.

<매트릭스>에 나왔던 대화 하나를 더 소개하는 것으로 글을 맺겠습니다.

모피어스: 꿈을 꿔 본 적 있나. 네오? 현실이라고 확신했던 꿈 말일세.
네오: 이럴 수가 …
모피어스: 뭐 말인가, 현실이 되는 것?
모피어스: 만일 꿈에서 깨어날 수 없다면 어쩌겠나. 네오? 그럼 꿈 세계와 현실 세계를 어떻게 구분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