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이 블로그에 올린 글은 '개인 의견'일 뿐일까? 저널리즘 활동과는 관계가 없는 사적인 행동일 뿐일까?

언뜻 생각하면 간단한 듯한 질문이다. 하지만 이 질문에 답하는 것이 말처럼 간단하지만은 않다. 어떤 형식의 블로그냐에 따라 대답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느닷없이 기자 블로그 문제를 들고 나온 것은 최근 불거진 나훈아 괴담 때문이다. 아니 더 정확하게 얘기하자면, 나훈아 씨의 기자회견이 있고 난 뒤 있었던 각종 일들 때문이다.

좀 더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하자. 이번 소문의 진원지는 한 기자의 블로그 였다고 한다. 그 기자가 자신의 블로그에 "모모 씨가 어쩌고 저쩌고"라면서 올린 글이 확대되면서 괴담으로 확산됐다고 한다.

그리고 나훈아 괴담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던 그 기자는 PD수첩과의 인터뷰를 통해 "(소문이) 너무 터무니 없으니까 신문에는 다루지 못하지만, 블로그에는 그런 개인의 의견들은 쓸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말하자면 기자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글을 올린 것이란 얘기다.

그 얘기를 들으면서 '기자 블로그의 정체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됐다.
(개인이라 할 지라도 자신의 블로그에 남의 명예를 훼손할 가능성이 있는 글을 올릴 땐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는 점은 논외로 하기로 하자.)

이 대목에서 이런 질문을 던질 수 있을 것이다. 기자가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은 '개인 의견'에 불과한 것일까? 적어도 신문 기사를 쓸 때와 같은 자기 검열은 하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난 이 질문에 대해 절반은 예, 절반은 아니오라고 대답하고 싶다.

우선 자기 검열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부분. 일단 형식적인 면에서는 당연히 그렇다. 기사 문법을 굳이 따를 필요가 없다. 아니 따르지 않는 것이 좋다고 본다. 신문에 글을 쓰듯 일방적으로 사실을 전달하기 보다는, 양방향적인 소통을 염두에 둔 글쓰기를 하는 게 좋다는 얘기다.

하지만 내용 면에서는 '아니다,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 정말로 "블로그에는 그런 개인의 의견을 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면, 그건 굉장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본다. 더구나 문제가 됐던 그 기자가 운영하는 블로그는 해당 매체의 기자 블로그 중 하나인 것으로 알고 있다.

적어도 이 정도 블로그라면 '준 저널리즘 행위'란 생각을 갖고 운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생각해보라. 대학교 교수가 해당 대학 사이트에 자신의 홈페이지를 운영하면서 "개인적인 공간이라 내 생각을 올렸을 뿐"이라면서 "대학 교수인 나의 지위와는 관계없는 얘기"라고 하면 인정할 수 있겠는가?

적어도 기자 블로그임을 명확히 할 경우에는 사적인 공간이란 생각은 버리는 게 좋다는 것이다. 아니 더 정확하게 얘기하자면, 본인이 아무리 사적인 공간이라고 우겨도, 독자들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언론사들이 운영하는 기자 블로그가 활성화되지 않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것이다. 시스템적인 부분, 기자들의 업무 부담, 등등 그 이유는 수도 없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 중 하나로 나는 "블로그는 사적인 공간일 뿐"이라는 생각도 크게 작용한다고 본다. 공적인 기자 생활을 보완해줄 수 있는 매체라는 생각을 하지 않기 때문에, 블로그를 운영하는 시간 자체가 아깝고 귀찮게 여겨지게 마련이란 얘기다.

이 부분은 길게 얘기할 것 없을 것이다. 모범적인 기자 블로그 운영자 몇 명만 벤치마킹 해보면 알 수 있다. 그들의 블로그가 왜 활성화되고, 또 똑 같이 바쁜 그들이 어떻게 기자 블로그를 잘 운영할 수 있는지 말이다.

나훈아 사건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연예 저널리즘에 대해 한 마디씩 하고 있다. 그러니 나까지 나서서 한 마디 거들 필요는 없을 듯하다.

하지만 블로그에 대한 부분은 꼭 짚고 넘어갔으면 한다. 특히 기자 블로그에 대한 부분. 난 장기적으로는 인터넷 언론은 기자 개인 블로그들의 집합체로 진화 발전해 나갈 가능성이 많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사회가 전문화 파편화 되면서 언론사 브랜드 못지 않게 개인 브랜드가 중요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자들도 블로그의 정체성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본다. (이 얘기는 앞으로 다시 할 기회가 있을 듯하여, 이 정도로 끝낸다.)

이번 사건을 보면서 바로 그 대목이 아쉬웠다. 기자 블로그에 대한 인식 부족. 아니 더 정확하게는 '블로그'란 미디어에 대한 천박한 인식. 이런 인식을 빨리 벗어던지지 않으면, 요즘 언론들이 갖다 붙이기 좋아하는 '웹 2.0 시대'의 인터넷 저널리즘은 아직도 저 먼 곳에 있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