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가 블로거들과 간담회를 가진 모양이다. 당연히 '바람직한 움직임'이라고 생각한다. (권후보와의 만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무브온21 님이 쓴 권영길후보, 나는 웹2.0 후보다 는 글을 참고하시라.)

무브온21 님도 권 후보와의 대담을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일단 그 부분을 살펴보자.

이번 대선에서 권영길후보는 블로거에게 기대를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스스로도 웹2.0후보라고 불러달라고 말했습니다. 실질적인 방안들도 제시했습니다. 18일 참석한 블로거들에게는 언론사와 동일하게 정보를 제공하고 취재도 허용하겠다고 했습니다. 블로거 대변인도 두고 오프와 온라인에서 답변하겠다고 했습니다.

앞서 말햇듯이 권영길후보는 지금 블로거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것까지 제시하며 블로거저널리즘의 새역사를 쓰고있습니다. 이러한 권영길후보의 시도에 블로거들이 적극 호응(지지가 아닙니다. 오해 마시길)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다른 후보들도 권후보처럼 블로거들 앞에 나서게 되고 1인 미디어 세상은 활짝 열리게 될 것입니다.

권후보가 그렇게 말한 것 같습니다. 1인 미디어세상이 펼쳐지면 한국의 심각한 언론문제도 많이 해결될 것이라고.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일단 블로거들을 기자들과 동등 대우하고 블로거 대변인을 두겠다는 발상은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미국에서야 전당대회장에까지 블로거들을 초청하고 있긴 하지만, 국내 정당들은 아직은 '기성 매체' 기자 중심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브온21님 역시 이런 발상들을 토대로 "권영길후보는 지금 블로거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것까지 제시하며 블로거저널리즘의 새역사를 쓰고 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하지만 나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생각이 좀 다른 편이다. 특히 "블로거 저널리즘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는 평가는 지나친 오버라고 생각한다.  

우선 18일 참석한 블로거들에게(내가 직접 참석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에 한 해'인지, 아니면 그냥 이날 참석한 블로거들에게 일반적으로 한 말인지는 모르겠다) 기자들과 똑 같은 대우를 하겠다는 권 후보의 선언 자체가 별로 새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민노당이 기자들을 여전히 특별 대우한다면, 그게 더 이상한 것 아닌가?  

블로거 대변인 역시 마찬가지다. 이것 역시 내가 직접 들은 얘기가 아니기 때문에 조심스럽긴 하지만, 블로거 대변인을 두겠다는 것 정도로 "나는 웹 2.0 후보다"고 선언하는 것은 전략 부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권영길 후보가 '웹 2.0 후보'를 자처하려면, 적어도 지금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온라인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민노당은 지난 2004년 미국 대선 당시 돌풍을 불러왔다가 사그라들었던 하워드 딘의 사례를 좀 더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 블로거 간담회 정도는 새로울 것 없는 이벤트라는 얘기다. (하워드 딘 역시 블로그 때문에 떠올랐지만, 반대로 블로그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기 때문에 한계를 드러냈다는 평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민노당이, 또 권영길 후보가 명실상부한 '웹 2.0 후보(오해 마시라. 웹 2.0이 특별하다는 게 아니라, 민노당이 생각하는 새로운 후보란 의미로 쓰는 것이니까)'로 자리매김하려면 블로거들과의 간담회 정도가 아니라, 전국에 흩어져 있는 블로거들과 적극 대화할 수 있는 온라인 선거 운동 전략을 본격적으로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어차피 조직력과 자금의 한계가 있는 민노당으로선 사실 그 방법이 훌륭한 대안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선 민노당 특유의 엘리트 의식(이것 역시 조심스럽다. '민중을 선도하겠다는 생각' 정도로 이해해주시길.)을 버리고 좀 더 겸허한 마음으로 블로고스피어로 뛰어들 필요가 있다고 본다.

지난 7월 중순에 민노당 블로거학교에서 강의를 한 적 있다. 당시 민노당의 열정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블로그를 대자보와 비슷한 관점으로 접근하는 듯한 그들의 움직임이 다소 우려스럽기도 했다.

당시 강의를 하면서 '농반 진반'으로 그런 얘기를 한 적 있다. "절대로 블로고스피어에서 대자보를 쓸 생각하지 마라"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

물론 심상정, 노회찬 의원 등 주요 의원들이 블로그 활동을 상당히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부분은 높이 평가한다. 지난 번에 블로고스피어에서 벌어졌던 청와대와 심상정 의원간의 소위 '심청전'은 새로운 언론 환경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웹 2.0 후보'를 자처하는 권영길 후보가 이번 대선에선 인터넷에 기반한 새로운 선거 전략을 선보이길 기대해 본다. 그래서 군소 정당의 모범적인 선거운동을 펼쳐 보이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그게 진정한 의미의 '웹 2.0 후보'다.  

  • 무브온21(커서) 2007.09.19 17:09

    글 잘 읽었습니다. 끝나고 나서 보좌관 중에 한 분이 그러더군요. 부산에서도 블로거들이 원하면 찾아갈 거라고. 말씀하시는 그 부분도 생각하고 계신 거 같습니다.

    저는 온라인상으로 권후보님에 대한 댓글이나 포스팅을 남긴 네티즌에게 며칠 단위로 답변을 해주는 유시시 동영상을 보내라고 제안하고 싶습니다. 물론 이건 권후보님뿐만 아니라 누구든지 해당되는 제안이죠. 먼저 하면 선점 효과가 있겠죠.

  • antiwa 2007.09.22 22:12

    고대에서 강의 잘 들었습니다. 우려하신 부분이 아직도 부족하기만 합니다. 저부터도 그렇고, 다른 분들도..

민주노동당에서 실시하는 '제1기 블로거 학교'에서 강의를 하기로 했다. 얼떨결에 수락을 하고 나서, "뭘로 할까" 고민하고 있는 중이다. 다음 주 토요일이니까, 슬슬 강의 준비를 해야할 듯하다.

아래는 민노당 게시판에서 긁어온 행사 개요.

뜨는 블로그는 1%가 다르다!!
(1기 민주노동당 블로거학교 -기본교육)

‘똑똑한 네티즌들의 정당 민주노동당’에서 블로거들을 위한 학교를 준비했습니다.
블로그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와 최근 블로그의 트렌드, 인터넷 글쓰기와 글읽기등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자리입니다.
많은 블로거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개요
- 교육일정 : 2007년 7월 14일(토) 오전10시 ~ 오후6시(8시간)
- 교육대상 : 현재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블로거나 블로거가 되고 싶은 사람 누구나
- 교육장소 : 고려대학교 정경대학 101강의실(6호선 안암역 2번 출구 나와서 30미터)
- 참가비 : 5000원
- 교육 준비물 : 필기 도구

교육내용 및 강사진
등록절차가 있으니 참석하실 분은 9시 40분까지 와주세요!!

-10:00~ 10:30 입학식
-10:30~ 12:00 강의1 (90분) 블로그에 대한 기본이해(블로그저널리즘과 블로그 파워)
[강사] 김익현(아이뉴스24 기자)
-12:00~ 13:00 점심 시간
-13:00~ 14:30 강의2 (90분)민주노동당 블로그저널리즘의 활용 사례
[강사] 김태형(미디어 다음 기자)
-14:30~ 14:40 쉬는 시간
-14:40~ 16:10 강의3 (90분) 인터넷 글쓰기에 대한 몇가지 열쇠
[강사] 이강룡(웹칼럼니스트)
-16:10~ 16:20 쉬는 시간
-16:20~ 17:30 실습(70분) [지도] 이강룡(웹칼럼니스트)
-17:30~ 18:00 시상 및 졸업식
-18:00~ 하교


[문의] 미디어홍보위원회 김훈미(연락처: 010-3947-2339)
[접수]참가하실 분은 7월 12일까지 이메일(dayoung71@naver.com) 접수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