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평론가 '디워' 혹평 "최근 10년간 판타지 중 최악" 이란 기사 때문에 블로고스피어가 떠들썩하다. 이 기사 중 한 구절을 잠시 읽어보자.

외국의 영화평론가 클린트 모리스는 호주의 영화전문사이트 무비홀에 “‘디 워’는 10년 동안의 판타지 중 가장 최악”이라는 쓴소리를 쏟아냈다. 또 클린트 모리스는 “‘디 워’의 전투신은 ‘반지의 제왕’-‘스타워즈 에피소드’와 비슷하고 전체적인 구성은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생각하게 한다”고 비꼬았다.

여기서 '호주의 영화전문 사이트인 무비홀'이란 부분은 원래는 미국의 영화 전문 사이트로 돼 있었나 보다. 그걸 호주 미디어 속의 한국 이란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이 "제대로 확인 좀 하고 기사를 내보내라"고 지적하면서 논쟁이 시작된 듯하다. (일단 해당 기사에서 그 부분은 수정됐다.)

뭐, 미국이든 호주든, 그런 실수는 애교로 넘어가 줄 수 있다. 하지만 '해외평론가 디워 혹평'이란 기사가 던진 문제는 그런 '사소한(?) 팩트' 문제가 아니다. 사실 이 기사는 그런 부분보다는, 국내 언론이 외신 기사를 처리할 때 자주 빠지는 함정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는 점이 더 문제다.

바로 맹목적인 외국언론 맹신과 인용하는 언론에 대한 정확한 이해 부족 문제다.

외신 기사는 어차피 2차 자료에 의존해서 쓰는 기사다. 그러다보니 엄청나게 많은 외신 자료들 중 적당한 것을 선택하는 기자의 안목이 정말 중요하다. 예를 들어, 평소 극우적인 성향을 지닌 외국 언론이 노무현 정부를 비판했다면, 그건 새삼스러울 것 없는 뉴스다. 늘상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를 들어, 르몽드 같은 곳에서 한국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면, 이건 좀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외신 기사의 생명은 기자의 selection 능력과 함께 기사 가치 판단에 좌우된다는 말이다.

해외평론가 '디워' 혹평 "최근 10년간 판타지 중 최악"  기사는 그런 점에서 문제가 좀 있지 않았나 싶다. '디워'를 비판하기 위해 뒤지다가 찾은 기사가 아니라면, 적어도 그 사이트가 어떤 곳인지, 또 '10년간 판타지 중 최악'이란 헤드라인을 뽑으면서 기사로 써도 될 정도로 권위 있는 비평가인지에 대해선 한번쯤 조사를 해 봤어야 한다는 말이다. (혹시 오해를 할까봐 한마디. 권위 있는 비평가의 말을 무조건 맹신하라는 의미는 아니다.)

해당 기사에 댓글이 5천 여 건이나 달려 있는 걸보니, 엄청나게 논란이 되긴 했나 보다. 이 기사를 쓴 기자도, 별 생각 없이 썼다가 네티즌들의 집단 공격에 호되게 고생했을 듯 싶다.

어쨌든 이번 사건은 한국 언론의 외신 처리 방식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던져줬다. 운 나쁘게 구설수에 오른 해당 기자뿐 아니라, 외신 기사를 쓰고 있는 다른 기자들도 한번쯤 반성해봐야 할 듯 하다. 그건 나도 마찬가지다.

또 한가지. 이번 사건을 통해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시티즌 파워'의 위력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 호주에 살고 있는 분이 해당 매체에 대해 자세히 소개를 해 주는 데야, 기자들이 당해낼 재간이 없다. 역시 외신 기사를 쓰는 기자 입장에서 그게 두렵긴 하지만, 그래도 한편으론 "이런게 바로 집단지성이 아닐까?"란 생각도 해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