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문제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저마다 사이버 보안관을 자처하고 있다. '최진실법'을 만들자는 요상한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한 마디. 사이버 모욕죄에 최진실이란 이름을 붙이는 것은 그녀를 두번 죽이는 행위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요상하다'는 거다.)

또 한 쪽에선 '선플달기 운동'을 하잔다. 아예 11월7일을 '선플의 날'로 하자는 구체적인 방침까지 나와 있다. 그 또한 얼마나 효과가 있을 지 의심스럽다.

이런 저런 대안들을 접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을 해 봤다. 댓글방을 하나씩 준 뒤 그곳에 댓글을 달도록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 말이다. 블로그 이용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트랙백 기능을 단순화한 뒤 댓글방으로 활용해 보자는 것이다.

이를테면 이런 방식이 될 것이다. 네이버나 다음같은 포털에 회원등록을 하면 댓글방이 하나씩 생성된다. 그리고 그 포털 내에서 자신이 다는 댓글은 전부 자신의 댓글방에 쌓이도록 한다.

그럼 독자들은 어떻게 댓글을 보냐고? 지금과 다를 바 없다. 그냥 기사 뒤에 표출해 주게 된다. 하지만 독자들이 댓글을 누르면 해당 글을 올린 사람의 개인 댓글방으로 연결해주면 되지 않을까? 트랙백이란 나름 복잡한 기능을 단순화한 뒤 댓글 정책에 응용해 보자는 것이다.

자신의 댓글방에 댓글을 쌓아놓음으로써 좀 더 책임의식을 갖도록 하자는 것이다. 물론 이 때 굳이 실명으로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냥 닉네임이든 뭐든 마음대로 설정할 수 있도록 하면 될 것이다. 이렇게 할 경우 자기 방에다 글을 올리는 것이니 근거 없는 비방이나 욕설은 좀 자제하지 않겠느냐는, 소박한 바람을 갖고 있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건 최근 나오는 악플퇴치 대책들이 영 미덥지 않아서다. 공권력을 동원하거나, 아니면 '선플 운동'의 기치를 앞세워 독자들을 계도하려는 것 모두 악플 퇴치에 큰 역할을 하지는 못할 듯 해서다. 법에 강제하거나, 네티즌의 자발적 선의를 기대하기엔 '악플의 폐해'가 너무나 깊기 때문이다.

흔히들 미국의 기부 문화를 부러워한다. 빌 게이츠를 비롯한 미국 부자들이 부시 행정부의 상속세 인하 방침에 앞장서 반대하는 것을 보면서 '참 훌륭한 부자들이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

물론 그들이 나름 훌륭한 부자들인 것은 맞다. 어쩌면 그들의 피 속에 프로테스탄티즘 정신이 흐르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제대로 된 자본주의 정신 말이다.

하지만 그들이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 단지 그 때문일까? 우리네 부자들보다 더 양심적이기 때문에?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보다는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되도록 은연 중에 강제하는' 사회 분위기 때문이 아닐까? 사회의 자연스러운 비판과 감시망이 그들로 하여금 '양심적인 부자'의 삶을 살도록 격려해주는 측면도 있지 않을까?

예를 들어 보자. 미국 선거에선 소득에 비해 기부를 적게 하는 사람들은 유권자들의 표를 얻기 힘들다고 한다. 기업들 역시 사회공헌 활동을 게을리 하면 불매운동 타깃이 되기 십상이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기부 정신이 배어들 수밖에 없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하다가 '댓글방'을 만들어 모두가 서로를 '감시, 격려'하도록 하면 어떨까 하는 데까지 미치게 됐다. 그렇게 하면 좋은 댓글을 쓴 사람들을 격려할 수도 있고, 또 악플만 잔뜩 쌓아놓은 사람들은 비판할 수도 있으니 좋지 않겠냐는 것이다.

여기까지 쓰고 보니, 문득 '댓글방'이란 것이 현실적인 생각일까, 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기술적으로 가능한지도 모르겠고, 또 거대 포털들 입장에서 도입해봄직한 방법인지도, 솔직히 자신이 없다.

하지만 현재의 악플 폐해는 '법'으로 규제하거나 '양심'에 호소하기엔 너무도 큰 문제인 것 같아서,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한번 제안해 봤다. 이렇게라도 한번 해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말이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