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KT문화재단에서 펴냈던 <웹 2.0 시대의 온라인 미디어>를 판매용으로 새롭게 출간하게 됐다. 제목은 <웹2 .0과 저널리즘 혁명>. 출판사는 역시 커뮤니케이션북스. 이렇게 되면 컴북스에서 벌써 세 번째 책을 내게 되는 셈이다.

지금 번역하고 있는(박사 논문 준비 땜에 중단하고 있긴 하지만) <하이퍼텍스트 3.0>까지 내놓게 되면 컴북스에서 (저술  수 면에선) 파워 저자가 되는 것인가?

이번에 <웹 2.0과 저널리즘 혁명>을 출간하면서 출판사에서 저자 소개를 좀 재미있게 써 달라고 요구해 왔다. 그래서 쓴 저자 소개가 아래 글이다.

그에게 미디어는 소통이자 대화이다. 그래서 그는 미디어에 게재되는 기사뿐 아니라 그 기사를 매개로 한 대화에 많은 관심을 갖는다. 그가 많은 매체 중에서 유독 블로그를 주목하는 것도 바로 이런 생각 때문이다.

전자신문과 디지틀조선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한 그는 2000년 아이뉴스24 창업 멤버로 참여하면서 명실상부한 인터넷매체 기자로 탈바꿈했다. 한국 인터넷신문 1세대를 자부하는 그는 아직도 한국의 인터넷 저널리즘이 걸음마 수준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가 디지털 스토리텔링, 블로그, 웹 2.0 등으로 관심을 확대해 온 것은 그런 고민 때문이었다.

그 과정에서 그는 <인터넷신문과 온라인 스토리텔링> <블로그파워> <웹 2.0 시대의 온라인 미디어> 같은 책들을 썼다. '대중적 학술서'라고 부름직한 그의 책들은 썩 많이 팔리진 않았다. 하지만 그는 판매 부진의 이유가 지나치게 앞서 갔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자기 확신을 갖고 있다.

그는 요즘 "현장 경험을 학술적으로 정리해보고 싶다"는 꿈을 꾸고 있다. 바쁜 기자 생활을 하면서 석사 박사 과정을 끝마친 것도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였다. 최근 성균관대 신방과 박사 과정을 수료한 그는 요즘 블로그를 기반으로 한 1인 미디어 공동체에 관한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

출판사에 이 글을 넘기기 전에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별로 재미가 없다"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다. 잠깐 고민하다가 그냥 넘겼다. 내 삶이 그리 재미 있는 스타일이 아닌데, 저자 소개가 재미 있을 리 있겠는가? 책은 10월 중이면 나올 듯하다.(관심 있는 분들, 사서 보세요.)

그리고 또 하나. <인터넷신문과 온라인 스토리텔링>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3쇄를 찍었나 보다. 명절 직전 3쇄에 대한 인세를 받았다. 얼마냐구요? '비밀입니다.' 얼마인지 알면 깜짝 놀랄 듯. (많아서 놀랄 지, 적어서 놀랄 지는 노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