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해커가 아이폰을 해킹하는 데 성공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국 뉴저지주 글렌 락에 거주하는 조지 호츠란 해커. 그는 아이폰 잠금 장치를 해제하고 T모바일 네트워크에서 사용하도록 만들어 버렸다. 조지 호츠는 아이폰으로 T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려놨다.

(AP통신 기사 보기: Teen 'unlocks' iPhone from AT&T network )

사실 아이폰 해킹 문제는 이번에 처음 불거져 나온 것은 아니다. 이동통신 네트워크에서 가입자를 인식하는 칩이 내장된 심(SIM) 카드에서 정보를 복제하는 방식을 이용해 아이폰을 다른 네트워크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방법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공개되기도 했다.

조지 호츠는 아이폰의 잠금 장치를 뚫기 위해 500시간 가량을 투자했다고 하니, 엄청난 집념을 보여준 셈이다. 실제로 그는 지난 6월29일 아이폰이 출시된 이후 계속 이 '프로젝트'에 매달렸다고.

현재 호츠가 해킹해 놓은 아이폰은 이베이 경매에 올라와 있다. 당연히 이 제품은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면서 현재 2천 달러까지 호가하고 있다.

현행 미국 법률 상으론 휴대폰의 잠금 장치를 해제하는 이 같은 해킹을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애플 측이 아이폰의 작동 방식을 바꿀 가능성도 많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