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1984년 선보인 매킨토시 광고를 패러디한 정치광고가 유튜브에 등장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 광고는 유력한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힐러리 클린턴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져 누가 어떤 의도로 이 광고를 올렸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광고 얘기는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의 'Who is the person behind the Clinton attack ad?' 란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게재된 기사 뒤에 이 광고를 볼 수 있는 유튜브 주소가 명기돼 있다.

유튜브에 올라온 '힐러리 1984'란 광고는 힐러리 클린턴을 빅브라더로 묘사했다. 반면 그의 라이벌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신 세대의 상징으로 그렸다. 이 광고는 특히 애플의 매킨토시 광고를 거의 그대로 활용했다.

'다르게 투표하라(vote different)'란 표제를 단 '힐러리 1984' 광고가 처음 유튜브에 올라온 것은 지난 3월 5일. 당시 이 광고를 올린 사람은 파크리지47(ParkRidge47)란 닉네임을 사용했다. 이 부분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1947년 시카고 주에서 태어나 파크리지 부근에서 성장한 힐러리를 겨냥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따르면 파크리지47은 "유명한 광고를 거의 그대로 사용하면서 민주당 대선 후보 레이스에 과감한 주장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광고가 눈길을 끌면서 힐러리의 최대 라이벌로 떠오른 오바마 상원의원 측은 몸조심을 하고 있는 상태다. 실제로 CNN의 '래리 킹 라이브'에 출연한 오바마 상원의원은 '힐러리 1984' 광고에 대해 아무 것도 알지 못한다고 잘라 말했다.

오바마 의원은 "어떤 면에선 이것 역시 선거운동의 민주적 과정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 광고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전제한 뒤 "솔직히 말하자면 우리는 그런 광고를 만들 기술적 능력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번 광고는 어쩌면 '1타 2피' 역할을 할 지도 모르겠다. 힐러리를 겨냥하고 있지만, 사실은 오바마 의원에게도 타격을 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이너스 전략'을 쓰는 사람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래 광고는 23년 전 선보였던 애플의 매킨토시 광고 장면. 힐러리 1984와 비교해서 보시길.